효성 ‘창조경제지원단’ 출범, 전북 창조경제 꽃 피운다

2015. 3. 10. 17:26

 


효성이 전라북도와 함께 지난해 11월 문을 연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을 본격화 합니다. 효성은 전사 차원의 역량을 결집한 ‘창조경제지원단’을 출범, 전북 창조경제 활성화의 구심점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는데요.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

<2014년 11월,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 현장>

 

 

‘창조경제지원단’은 효성그룹을 이끄는 이상운 부회장이 직접 지원단장을 맡아 신속한 의사결정과 과감한 업무 추진이 가능토록 했습니다. 이상운 부회장은 “효성과 전라북도가 함께 육성해 나갈 탄소산업은 ‘미래산업의 쌀’로 불릴 만큼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전라북도를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메카로 만들어 창조경제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부단장으로는 ICT(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 전문가인 전략본부 가종현 전무가 선임됐는데요. 가 전무는 SK텔레콤 및 벤처기업 등에서 풍부한 경험과 글로벌 현장 경험도 두루 갖춰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뒷받침하는데 적임자로 평가 받았습니다.

 

앞으로 ‘창조경제지원단’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다각도로 지원해 전라북도가 가지고 있던 문화ㆍ농생명 등 전통 산업 분야의 경쟁력에 첨단 소재산업인 탄소섬유 산업을 접목, 전북 경제활성화의 중추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

<탄소섬유로 만든 다양한 제품들이 전시된 창조경제혁신센터>

 


이를 위해 창조경제지원단은 ▲창조경제 활성화 지원(탄소 수요 확대, 농산물 마케팅 지원, 게임산업 육성, 한지 사업화 등) ▲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중소기업 해외 마케팅 지원, 경영 멘토링, 산학협동을 통한 탄소 전문가 육성, 창업보육센터 운영지원) ▲펀드관리 ▲대외홍보 및 창업공모전 지원 등의 역할을 하게 되는데요. 각 분야별로 ㈜효성의 전략본부ㆍ무역PGㆍ정보통신PGㆍ기술원 등의 각 사업분야에서 전문적인 역량을 갖춘 담당 임원을 책임자로 배정해 체계적인 지원이 가능토록 했습니다.
 
한편, 2013년 5월 전주시에 탄소섬유 공장을 준공하며 전북과 인연을 맺은 효성은 2014년 11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개소했으며, 전주공장 내 부지를 무상 제공해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를 건립 중입니다.

 

 

효성 탄소섬유 전주 공장

<탄소섬유 생산 공장인 전주공장>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