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으로 만든 에코백으로 환경 지키기’ 효성티앤씨, 국내 스타트업 ‘플리츠마마’와 협업

뉴스룸/효성 소식 2018.07.26 12:25



최근 미세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그로 인해 일회용품 줄이기 등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캠페인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특히 페트병을 재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들이 주목 받고 있는데요. 효성티앤씨도 국내 스타트업 ‘플리츠마마’와 손을 잡고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가방을 선보였어요.  


효성티앤씨는 2008년 페트병을 활용한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원사 ‘리젠’을 개발했습니다. 석유를 원료로 해서 생산되는 기존 폴리에스터 섬유와 달리 리젠은 페트병을 수거한 뒤 작게 조각 내고 칩으로 만든 뒤 실로 추출하는 방식이에요. 100%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들기 때문에 플라스틱 매립양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답니다. 




 페트병의 화려한 변신! 생수병 16개가 1개의 가방으로!


국내 스타트업 플리츠마마가 제작한 니트 플리츠백은 생수병에서 추출한 실을 사용합니다. 500ml 기준으로 생수병 16개에서 추출한 실로 1개의 가방을 만듭니다. 또한 원단을 재단하고 봉제하는 방법이 아닌 원하는 모양 그대로 뽑아내는 방법이라 자투리 원단도 남기지 않는 것이 특징이에요.


효성 조현준 회장은 “친환경을 중심으로 한 ‘지속 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은 더 이상 일시적 유행이 아니다. 다음 세대를 위해 환경을 보호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확고한 가치관이 반영된 결과”라며 “효성도 친환경 제품 개발을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국내외 스타트업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서도 지속 가능한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효성은 지난해에 이어 올 3월에도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하고 젊은 인재들이 친환경 가치를 중심으로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기도 했죠.  


 



플리츠마마는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면서도 패션 아이템으로 손색 없는 제품을 만들겠다는 철학으로 시작한 ‘착한 브랜드’입니다. 플리츠마마는 아이템 기획단계부터 회사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소재 선정에 고심했고 효성이 개발한 리젠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해요.  


플리츠마마 왕종미 대표이사는 “효성이 생산하는 리젠은 리사이클 원사지만 기능이나 품질면에서 일반 제품과 전혀 차이가 없었다”며 “친환경을 생각할 때 흔히 고리타분한 디자인을 떠올리기 쉬운데 플리츠마마는 이런 편견을 깼다. 앞으로도 환경친화적인 동시에 패셔너블한 아이템을 기획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플리츠마마의 니트플리츠백은 홈페이지(www.pleatsmama.com)와 현대백화점 직영 셀렉트숍 '앳마이플레이스', 신사동 디자이너 편집숍 '퀸마마마켓', 용인 복합쇼핑몰 '동춘175', 온라인 셀렉트숍 '위즈위드(www.wizwid.com)'와 '29센티미터(www.29cm.co.kr)'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