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빌리 엘리어트>, 장애인을 위해 다시 만들어지다

나누다/효성 나눔 2017.09.01 16:27




문화를 누릴 권리는 누구에게 평등하게 적용되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효성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영화 제작을 지원하였는데요. 지난 1일, 효성이 후원하는 사회적기업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영화위원회는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시청각 장애인 버전의 영화 ‘빌리 엘리어트’ 시사회를 개최하였습니다. 


배리어프리 영화위원회는 시각장애인, 자막 읽기가 불편한 노인 등을 위해서 화면을 음성 해설로, 청각장애인을 위해 소리 정보를 자막으로 제공해 주는 등 장애 유무에 상관없이 즐길 수 있도록 영화를 재제작하였습니다.


 

재능기부로 화면 해설을 맡은 배우 이요원 님



이번에 시사회를 갖는 ‘빌리 엘리어트’는 탄광촌 출신 소년이 편견에 맞서 발레의 꿈에 도전한다는 스티븐 달드리(Stephen Daldry) 감독의 영화입니다. 원래는 2001년 개봉했으나 2017년 1월 재개봉했을 정도로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은 영화죠. 이번 장애인 버전은 정재은 감독이 제작했으며, 배우 이요원 님이 재능기부로 화면해설을 맡았습니다. 


시사회는 1일 오후 7시부터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 2관 에서 무료로 상영되며 현장발권 및 인터넷으로 예매가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영상자료원 홈페이지(http://www.koreafilm.or.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편, 효성은 함께일하는재단을 통해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을 후원하고, 발달∙지적 장애 아동 청소년 오케스트라 ‘온누리 사랑 챔버’를 2014년부터 후원하는 등 취약계층의 문화 향유를 위한 메세나 활동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관련 콘텐츠 더 보기


효성 사회공헌, EBS <나눔 0700> 속 이웃에 경제적 지원

효성 아쿠아리움 문화체험 진행, 장애아동∙청소년과 수중세계로

장애인 지원시설 찾아 이웃사랑 실천한 효성ITX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