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간식] 봄이니까 초록초록, 녹차과자 5종 비교

즐기다/기획 특집 2017.03.29 10:25



봄이 오면 세상이 초록초록해져서일까요? 편의점 가판대에도 봄이 찾아오듯, 온통 초록초록한 과자 일색입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녹차과자. 호불호가 조금 갈리지만, 향긋한 냄새와 씁쓸한 맛은 꽤 중독성 있어서, 녹차의 매력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데요. 이걸 잘 아는 과자 업계에서는 녹차의 늪에 빠져 허우적대는 녹차덕후들을 저격해 녹차과자를 앞다투어 출시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기꺼이 저격당해드려야죠. 하지만, 우리들의 입맛을 사로잡기는 쉽지 않을 겁니다. 까다롭기가 혹은 까탈스럽기가 이루 말할 수 없으니까요.




 녹차과자 5종 라인업




 

우리에게 익숙한 과자들이지만, 여기에 녹차 혹은 말차가 더해져 새롭게 출시된 녹차과자를 모셔왔습니다. 모두 국내산인데, ‘갸O’ 제품만 제주산을 첨가했네요. 또 ‘초O파이’와 ‘마O오’는 말차가루를 첨가했다고 하는데, 녹차와 말차의 차이가 문득 궁금해집니다.


말차는 일반적인 녹차 재배 방법과 달리, 새싹이 올라올 무렵 햇빛을 차단해 차를 재배한 뒤 찻잎을 증기로 쪄서 만든다고 합니다. 그래서 더 진한 녹색을 띈다고 하네요. 뭔가 더 진한 맛이 날 것 같은 느낌입니다만, 직접 먹어보기 전까지 섣부른 판단은 금물. 자, 그럼 본격적인 시식평을 들어볼까요?




 녹차과자 5종 시식평



※ 위 평가 결과는 시식단의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이 반영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녹차맛이 가장 진한 과자도, 녹차맛이 가장 잘 어울리는 과자도 ‘초O파이’가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선호도에서는 4위라는 반전이 있네요. 워낙 유명하고 익숙한 과자이기에, 오리지널의 그림자를 지울 수 없었던 걸까요? 물론 개인의 입맛은 모두 다르니, 평과 결과를 맹신하진 마시길.


또한 ‘팜O더로드’는 녹차맛은 강하지만, 과자의 맛과 어울리지는 않은 것으로 시식단은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과자 자체는 달달해서 맛있다는 평가입니다.


가장 맛있는 녹차과자로 뽑힌 것은 ‘마O오’입니다. 적당한 녹차맛으로 녹차를 떠나서 과자 자체가 맛있다고 해요.






직장인들의 단조로운 일상에 초로초록한 생기를 더해줄 것만 같은 초록초록한 녹차과자. 업무에 지치고 배가 출출해질 때, 간식으로 즐기면 딱일 것 같네요. 익숙했던 과자와 녹차가 만들어낸 콜라보로 올 봄에는 몸도 마음도 초록초록해져보세요 :)






‘직장인 간식’ 지난 시리즈 더 보기


▶ 발렌타인데이엔 초콜릿을 마시자, 마셔버리자! 핫초코 편

▶ 이젠 편의점에서도 디톡스! 클렌즈주스 전격 비교

▶ 겨울 간식의 클래식, 편의점 단팥 호빵 3종 비교

▶ 편의점 커피의 새로운 선택지, 콜드브루 비교

▶ 쾌속 당 충전, 쫄깃 젤리 비교 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