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올림픽

'2018평창올림픽'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효성인이 올림픽을 즐기는 방법 2탄. 따뜻한 집관보다 짜릿한 직관을 택하다

늘 지구 반대편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TV로만 봐왔는데, 이번 올림픽은 우리나라 평창에서 열리는 만큼 좀 더 특별하게 올림픽을 즐기고 계신가요? 효성인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즐기고 있는데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제대로 즐기고,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든 효성인을 소개합니다. 따뜻한 집관보다 짜릿한 직관을 택하다 4년 동안의 피, 땀, 눈물의 결과를 보여줄 수 있는 이벤트이자 우리나라에서 언제 또다시 열릴지 모를 일생일대의 국가적 이벤트, 올림픽을 집에서만 본다는 건 2% 부족합니다. 살을 에는 추위에도 아랑곳하지만 않고 평창올림픽을 보기 위해 진부역으로 향한 효성인이 있습니다. 바로 섬유PG 스판덱스PU 마케팅팀 조아현 사원인데요, 사내부부이기도 한 그녀는 남편인 산업자재PG 아라미드사업단 영업팀 윤준섭..

효성인이 올림픽을 즐기는 방법 1탄. 성화를 봉송하다

지구촌 최대 겨울 스포츠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전 세계가 연일 잔칫집 분위기입니다. ‘하나된 열정’이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 이번 올림픽을 여러분께서는 어떻게 즐기고 계시나요? 올림픽 하면 뭐니뭐니해도 성화봉송을 빼놓을 수 없지요.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의 성화봉송은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사람들이 2,018km를 101일간 7,500여 명의 주자들이 달려 올림픽 개회식장에 도착했는데요. 이런 역사적인 성화봉송 주자로 올림픽을 즐긴 효성인이 있습니다. 바로 울산 용연공장 PP/DH PU PP 생산팀 조용희 사원입니다.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모두의 불꽃, 성화봉송 주자로 뛰다 울산 용연공장 PP/DH PU PP 생산팀 조용희 사원 지난 1월 10일 울산에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