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봉사

'지역봉사'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효성 신입사원들 첫 대외 활동은 ‘지역봉사’

효성 신입사원들이 입사 후 처음으로 하는 대외 활동은 무엇일까요? 고객 미팅? 사업장 출장? 시장 조사? 물론 이 모두가 중요한 과업들이지만, ‘첫 대외 활동’의 우선순위는 따로 있답니다. 바로 지역 봉사활동이에요. 지난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에 2018년 효성 52기 신입사원 300여 명과 임원 15명이 모였습니다. 52기 효성인들의 첫 대외 활동인 ‘사랑의 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위해서였죠. 노을공원에는 ‘나무자람터’라는 공간이 있습니다. 노을공원의 매립지 사면에 심을 나무들을 기르는 곳이죠. 신입사원과 임원들은 이 나무자람터의 배수로를 정리하고, 겨울에 땅이 얼지 않도록 표층토를 낙엽으로 덮어주는 낙엽분토 작업을 했습니다. 2013년에 효성나눔봉사단을 창단한 조현상 사장은..

사랑의 생필품, 마포구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한 효성의 마음이에요

훈훈한 연말, 효성은 사랑의 쌀, 사랑의 김장김치에 이어 이번엔 사랑의 생필품으로 마음을 나눴습니다. 효성의 본사가 위치한 마포구에 어려운 이웃들에게 말이죠.지난 13일, ‘사랑의 생필품 나눔’ 행사가 아현동 주민센터에서 진행되었는데요. 효성은 취약계층 200가구에 참치와 햄 세트를 전달했습니다. 2015년부터 매년 2회 본사가 위치한 마포구 지역주민을 위한 ‘사랑의 생필품 나눔’을 꾸준히 진행해왔고, 2017년 연말에도 효성의 마음을 이웃들에게 전했습니다.지난 5월과 9월, 서울남부보훈지청에 등록된 국가 유공자 중 경제적, 신체적 문제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복지 대상자 200가구에도 생필품을 전달한 바 있는데요. 이 밖에도 효성은 마포구에 정기적으로 복지취약계층을 위한 긴급자금, 사랑의 쌀,..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