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이메일'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신입남녀] 좋은 이메일 작성법

신입사원들에겐 또 다른 난관으로 느껴지는 일이 있죠. 바로 업무에 관련한 ‘이메일 쓰기’인데요. 제목 한 줄을 쓸 때도, 본문을 쓸 때도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게 됩니다. 명확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프로페셔널’한 이메일을 쓰고 싶은데 마음처럼 쉽지 않으니까요. 이런 고민을 하고 있는 신입사원을 위해 좋은 이메일을 쓰는 비법을 소개합니다. - 키워드가 담긴 제목을 쓰자 전체 내용이 축약된 핵심 키워드를 메일 제목에 넣습니다. 키워드를 통해 이 메일이 어떤 건에 대한 것인지 한눈에 파악하도록 하는 것이죠. 메일 본문 첫 줄을 붙여넣기 한 것 같은 제목이나, 맞춤법이 틀린 제목, 가독성이 떨어지는 제목은 성의가 없다는 인상을 줍니다. 대괄호[ ]나 소괄호( )를 적절히 활용하여 회사명이나 소속부서를 기입하고,..

업무의 기본, 상대에게 실수하지 않는 이메일 쓰는법

얼마 전, 메일 한 통을 받았습니다. ‘제목 없음’으로 시작되는 이 메일은 ‘AY’라는 이름으로 발신된 것이었습니다. 워낙 하루에 주고 받는 메일의 양이 많은 홍보팀인지라, 내용을 꼼꼼하게 읽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학창시절 친한 후배이자 올해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된 A씨를 만나게 되었는데 A씨가 묻더라고요. “선배, 제가 이메일 보냈는데 왜 회신 안줬어요?” 극단적인 예를 들어 설명했지만, 학교에서는 이메일 작성하는 법을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기 때문에, 별도의 신입사원 교육을 받지 않는 한 어렵게 느껴지고는 합니다. 하지만 몇 가지 규칙을 잘 지키면 내 목적을 상대방에게 제대로 전달할 수 있답니다. 다른 사람들이 보내는 메일을 참고하다 보면 언젠가는 습득하게 되겠지만, 미리 알고 주의할 수..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