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차

'연차'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3건)

[신입남녀] 주 52시간 근무와 함께 알아두면 좋을 근로기준법

2018년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가 시행됩니다.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근로시간이 2.124시간(1년)으로 가장 길다고 하는데요. 가장 짧은 근로시간을 기록한 독일의 1,361시간(1년)과 비교하면 연 753시간을 더 일하고 있으며, OECD 국가 평균보다도 무려 354시간을 더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장시간 근로 관행을 깨트리기 위해 주 52시간 근무로 근로기준법을 변경하기로 결정되었습니다. 주52시간 근무가 시행되면 근로자 1명당 일하는 시간이 줄어들어 신규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반면 근로시간이 짧아지는 만큼, 기업의 부담이 커질 것이라 우려도 함께 제기되고 있어요. 새롭게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무에 대한 소개와 함께 임금제, 근로계약서, 연차, 연장근무..

[직장인 B급 뉴스] 연차가 올라갈수록 무뎌지는 것

신입사원들은 무엇이든 더 배우고, 잘 하고 싶은 열정이 넘칩니다. 반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작은 실수에도 주눅이 들고 힘들어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연차가 올라갈수록, 소소한 실수나 반대 의견을 내는 사람이 있어도 너그럽게 넘어가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업무도 척척 해결하게 되죠. 대신 신입사원과 같은 열정으로 가득 차 있는 모습을 보긴 어렵습니다. 그만큼 무뎌졌다는 거겠죠? 예전만 못하네 연차가 쌓일수록 업무를 대하는 태도가 신입사원처럼 열정적으로 대하지 않고 무뎌진다는 답변이 전 연차에 걸쳐 가장 많았습니다. 15년 미만의 연차가 가장 업무에 대해 매너리즘을 많이 느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월급에 대한 생각도 많이 무뎌졌다고 했는데요. 신입사원 시절에는 월급날은 언제 오나, 월급 받으면 무엇을 할..

[전략적 직장생활] 페북에서 배우는 직장인처세술, 저 오늘 쉬어도 될까요?

‘말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작은 말이라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받아들이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아주 큰 차이를 느낄 수 있는데요, 말 뿐만 아니라 사소한 행동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눈빛이나 손짓, 고갯짓 하나 하나를 보며 상대방은 때로는 여러분에게 고마워하기도, 실망하기도 하죠.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이뤄지는 말과 행동을 모두 일컬어 ‘처세술’이라고 하는데요, 직장인의 95%가 생존을 위한 처세술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만큼, 말 한 마디와 작은 행동 하나의 중요성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직장 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상황에서 효성 페이스북 팬들은 어떤 처세술로 대처하였을까요? 효성 페친들이 말하는 ‘전략적 직장생활’의 방법을 소개해드릴게요~ 팀장님 사인 한 번에 받는 연차..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