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저장

'에너지저장'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건)

[Focus on VOC] 시장 선두를 향한 전력電力 질주

최고의 기술로 탄생한 효성 ESS효성중공업은 국내 1위의 ESS 업체로, 고객에게 최고의 기술이 담긴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ESS(Energy Storage System)란 전력 수요가 적을 때 또는 전기료가 저가인 시간대의 잉여 전력을 저장해두었다가 전력 수요가 많거나 전기료가 비싼 피크 시간대에 사용함으로써 전력 활용을 높여주는 에너지 저장 장치인데요. 충·방전이 가능한 2차 전지에 에너지를 저장하는 방식인 BESS(Battery ESS)가 대표적입니다. ESS 안에선 어떤 일이 일어날까?ESS의 주요 구성은 크게 PCS(전력 변환 장치), PMS(전력 제어 시스템), 배터리, BMS(배터리 관리 시스템)로 구분합니다. PCS는 전기에너지를 AC(교류)에서 DC(직류)로, 또는 DC에서..

[효성적 일상] 에너지 자립 섬을 가능케 한 기술, 효성중공업㈜ 전력PU ESS

에너지, 그 이상을 모아가는 일상소녀는 꿈 대신 꿈을 꿨습니다. 모두가 잠든 시간에도 홀로 스탠드를 켜고 책을 보았습니다. 도시와 멀리 떨어진 바다 위 외딴 섬에서도 홀로 컴퓨터를 켜고 세상을 배우며 탐험했습니다. 해가 진 깜깜한 밤에도, 바람 한 점 불지 않은 고요한 날에도 소녀는 그렇게 꿈꾸는 시간을 차곡차곡 모아가며 꿈을 차근차근 이뤄갔습니다.소녀가 꿈 대신 꿈을 꿀 수 있었던 것은 전력망이 미치지 못하는 외딴 섬에서도 에너지를 공급해줬기 때문입니다. 섬 스스로가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도록 태양광 및 풍력 발전 등의 신재생에너지를 통하여 전력망을 구축한 것이죠. 하지만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망에는 한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해가 진 깜깜한 밤에는, 바람 한 점 불지 않는 고요한 날에는 안정적으로 ..

‘폭풍성장’ 효성중공업 ESS,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0배 증가

몰라보게 ‘폭풍성장’ 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잘 자랄 거에요. ‘마의 16세’ 따윈 없을 거고요. 바로 효성중공업의 ESS의 이야기입니다.효성중공업㈜의 ESS 사업은 전력 공급에 대한 불안 해소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며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습니다. 상반기 ESS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배 가까이 증가한 1,500억원을 달성했습니다. 전년도 전체 매출액 700억원과 비교해도 벌써 2배를 뛰어넘은 수치인데요. 올해 ESS 매출 예상액은 2700억원대로 전년 대비 4배 가까운 성장이 전망됩니다. 그야말로 ‘폭풍성장’이죠.ESS(Energy Storage System)는 대용량 에너지 저장 장치로 발전량이 가변적인 신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사용에 필수적인 설비입니다. ..

[효성중공업] 에너지를 저장하는 ESS(에너지 저장 장치), 행복을 채워가는 효성

지난 달, 우리나라의 주당 법정 근로시간이 52시간으로 단축되었습니다. 효성도 주 52시간 근무에 따라, 이를 준수하면서 업무 생산성은 높이기 위해 유연근무제를 도입하였죠. 오전에 업무가 많아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면, 좀 더 일찍 출근하여 업무를 모두 끝내고 일찍 퇴근할 수 있습니다. 혹은 이번 주는 비교적 업무량이 많지 않다면 보다 적게 일하고, 업무량이 많아지는 다음 주에 더 많이 일할 수 있습니다. 총 근로시간은 주 52시간을 넘지 않으면서도 근로자는 워라밸을 지킬 수 있고, 회사는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죠. 이러한 유연근무제는 에너지 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와 참 많이 닮은 것 같습니다. 누구에게나 시간은 똑같이 하루 24시간이 주어지지만, 바쁠 때도 있고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