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기술'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건)

조현준 회장 “기술경쟁력이 효성의 성공DNA”

효성은 최근 생산기술력 향상을 위한 전담조직인 ‘생산기술센터’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생산기술센터는 올해 6월을 목표로 설립 추진 중이며, 생산기술 관련 설비 검토는 물론, 시뮬레이션 및 설계•조건변경에 따른 방안 마련 등의 역할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생산기술센터의 설립 목적은 연구조직인 효성기술원과 생산조직인 공장을 연계해 전사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핵심기술요소에 대한 전문인력을 육성하기 위함입니다. 이처럼 기술을 중시하는 효성의 경영 원칙은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 세계 1위 제품들을 비롯해 수많은 일류 제품을 탄생시켰는데요. 냉온수 공급용 파이프의 소재인 PP(폴리프로필렌)과 시트벨트용 폴리에스터 원사, 에어백 직물 등이 효성의 세계 1등 제품이죠. 이런 기술경영 원칙은 효성의 R&D 역..

‘혁신기술의 콜라보’ 효성, 메사추세츠공대(MIT)와 새로운 성장동력 모색

손에 손잡고 현실의 벽을 넘어서 서로 성장하는 동력을 모색합니다. 효성이 미국 메사추세츠공대(MIT)와 손을 잡고,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섰습니다.지난 1월 29일, 효성 마포 본사에는 미국 MIT 석학, 연구진 등 교수진과 글로벌 스타트업 기업 6곳이 한자리에 모여 ‘MIT ILP(Industrial Liaison Program, 산학연계프로그램)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MIT에서는 재료과학공학부 폴리나 아니키바(Polina Anikeeva) 교수, 라파엘 고메즈-밤바렐리(Rafael Gomez-Bombarelli) 교수가 강연자로 참석했습니다. 효성에서는 특허, 중합연구, 전략 실무진이 참석해 효성의 원천기술과 MIT의 혁신기술 융합을 통한 성장동력을 모색했습니다...

[2018 HISTORY] 2018 REPLAY 더욱 견고하게, 백년 효성을 향해

변화와 성장이 돋보였던 효성의 2018년. 우리가 함께 이룬 한 해의 발자취를 따라 효성의 충만했던 시간을 만나봅니다. 지주회사 체제 출범으로 제2의 도약을 선언하다6월 1일, 효성그룹은 지주사와 4개 사업회사로 분할, 경영 투명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며 새롭게 거듭날 것을 약속했습니다. 지주회사 체제 출범과 함께 사업회사 대표이사들은 투자자를 직접 챙기며 고객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섰고, 국내외 금융 투자자들과의 간담회 개최 등 소통을 강화해나갔죠. 조현준 회장은 이번 지주회사 체제 전환에 대해 “세계 시장에서 항상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대해 기업 가치와 주주 가치를 제고해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아시아부터 유럽까지, 글로벌 시장 개척 위해 동분서주하다2018년..

[취준생을 위한 선배찬스] "이게 진짜 업무다!" 효성의 직무소개

2017년 하반기 효성그룹 신입사원 채용 지원서를 작성하면서 무엇이 가장 궁금했나요? 궁금한 점이야 너무나 많겠지만, 직무에 대한 부분이 특히 그렇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경력직이라면 모를까, 아직 제대로 된 사회생활을 겪어보지도 않은 취업준비생 입장에서는 모호한 부분이 있을수 밖에 없으니까요. 그래서 효성에서 근무하고 계시는 선배들이 나섰습니다. 이름하여 '취준생을 위한 선배찬스'! 오늘은 그 첫 번째 순서로 효성의 직무를 소개해준다고 합니다. 어떤 직무는 어떤 일을 하는지, '진.짜.업.무'에 대해서 지금 바로 살펴보겠습니다. 생산∙기술 직무생산∙기술 직무에서는 제품 및 시스템의 개발, 품질관리, 시공, 전산개발, 기술 지원 업무까지 포괄하는 직무를 말합니다.우선 영업팀을 통해 제품의 종류, 수량, 납..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