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효성 채용

'효성+/효성 채용'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102건)

2013년 하반기 효성그룹 대졸신입 공채

2013년 하반기 효성그룹 대졸신입 공채 효성 그룹 하반기 채용 바로가기 2013년 하반기 효성그룹 대졸신입 공채

[효성 모아보기] 효성 사업 한눈에 보기! 효성을 알고 싶다면 클릭~

세계 자동차의 50%가 효성이 만든 타이어코드를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타이어의 뼈대라 할 수 있는 타이어코드 분야에서 효성은 세계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효성의 많은 제품들은 국내, 글로벌 시장에서 활발하게 선전하고 있습니다. 효성은 여러분이 아시는 것 외에도 많은 분야에서 활동을 하고 있어요. 보면 대.다.나.다 할 정도로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정말 많은 사업 부문이 있네요! 중공업, 산업자재, 섬유, 화학. 멀게만 느껴지는 이 단어들은 사실 우리 생활 속에서 늘 곁에 존재하고 있답니다. ^-^ 그럼 여러분들은 어느 곳, 어떤 때에 효성을 만나고 있을까요?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될 필수요소! 자동차, 효성에는 자동차와 연관된 사업분야가 많습니다. 앞서 말씀 드린 세계 시장..

[GWP 현장탐방] 47기 신입사원, 첫 하계수련대회를 가다!

이번 47기 하계수련대회는 효성에서 처음 실시하는 것으로, 동료애를 통해 신뢰와 존중을 배우고, 지금까지의 회사 생활을 돌아보며 본인이 하는 일과 효성에 대한 자부심을 갖추도록 돕는 것이 목적인데요. ‘DO DREAM, HYOSUNG 100’이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된 제1회 신입사원 하계수련대회. 지금까지 선배들이 해온 노력과 더불어 앞으로 100년 기업으로 성장할 효성의 미래를 47기가 책임지고 꿈꿔보자는 그 의미를 되새기며 힘차게 출발했습니다. 서울, 울산, 창원 등에서 47기를 태우고 출발한 버스가 강원도 평창의 보광휘닉스파크에 도착했습니다. 연회장에 모인 신입사원들은 최고, 혁신, 책임, 신뢰 총 4개 조로 나뉘어 입사 후 현재까지의 시간을 돌아보고 앞으로 효성 100년을 이끌기 위한 의지를 다지..

효성 새내기! 미래의 주역을 꿈꾸다

첫 친구, 첫 사랑, 첫 직장 등 대부분의 사람에게 ‘처음’은 쉽게 잊혀지지 않습니다. 이렇듯 우리가 처음에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출발이 어떠한가에 따라 그 이후의 삶이 영향을 받기 때문인데요. 그 중에서도 첫 직장은 개인의 경력 관리와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선택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블로그지기가 글로벌 효성에서 사회생활의 첫발을 내디딘 열정의 얼굴들을 만났습니다. 효성의 일원으로 함께하는 자리 효성의 미래 주역들이 함께하는 뜻깊은 행사인 2013년도 대졸 신입사원을 위한 환영의 밤, ‘2013 HYOSUNG Newcomers’ Day’가 12월 7일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습니다. 대졸 신입사원을 위한 특별한 이 행사는 3만 5,000명이 지원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입사 경쟁을 뚫고 효..

진정한 효성인이 되기 위한 첫 번째 관문, 대졸신입사원 입문교육

1월 2일부터 1월 16일까지 오산 한국표준협회연수원에서는 2013년도 대졸신입사원 입문교육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입문교육은 ‘최고, 혁신, 책임, 신뢰’의 책임가치를 기반으로 글로벌 경쟁우위의 경영역량과 열정을 갖춘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한 기초작업의 일환인데요. 신입사원들은 2013년도 대졸신입사원 입문교육에서 “Hyosung Way 핵심가치 체험하기”를 통해 ‘최고, 혁신, 책임, 신뢰’의 책임가치를 체험하고, “함께하는 Hyosung Way” 시간을 통해 조 구호를 만드는 등 협동심과 책임감을 배우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이상운 부회장의 특강시간도 준비되었는데요. 특강시간은 이상운 부회장이 이야기 하는 말 한 마디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집중하는 신입사원들의 열기로 뜨거웠다고 하네요. 그..

[효성 채용특집] 효성 2012년 하반기 채용 관련 특집 자료

그룹명 효성 모집인원 400 명 이상 (지방대학생 채용 확대) 지원서접수 9월 3일 ~ 21일 인/적성검사 10월 13일 면접 전형 10월 22일 ~ 11월 1일 직무 프리젠테이션 / 핵심가치 역량 면접 / 집단 토론 특이사항 영어 점수 제한, 연령 제한 없음. 지원서 인터넷 접수만 가능. 캠퍼스 리쿠르팅 참석자 우대. 효성은 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타이어코드와 스판덱스를 비롯해 초고압변압기 및 차단기의 중전기 제품 등 핵심 사업을 발판 삼아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고 있습니다. 지난 해에는 세계 에어백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독일의 글로벌 세이프티 텍스타일(GST)사를 인수하는 등 M&A를 통한 사업 경쟁력 확보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전기차 모터 및 충전시스템 ..

[효신소 채용스토리] Real 효성인, 김상필은 나만의 레알 마드리드 이야기로부터 시작됐다.

2011년 가을, 여느 대졸 구직자와 다를 바 없이 취업 사이트와 박람회를 돌아다니던 하루, 한 취업 박람회에서 효성을 만나게 되었어요. 제 2 외국어 우대라는 항목이 눈에 띄었고 이 곳에서 일하면 내가 좋아하는 영어와 스페인어를 활용하고 스페인이나 중남미 같은 지역과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일을 배우고 출장도 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생겼죠. 물론 무역/해외영업에 관심이 있었고 이는 제가 꿈꿔왔던 커리어랑 딱 들어맞는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에요. 시간이 흘러 서류전형을 통과하고 인적성 전형을 거쳐 면접까지 갔던 과정이 아직까지 생생히 기억나요. 참고로 면접장을 나오면서 ‘아 떨어졌구나’라는 생각을 하며 씁쓸하고 우울한 생각에 잠겼던 저였죠. 효성 면접을 위한 스터디도 온라인 상으로 직접 모집해서..

[효신소 채용스토리] 늘 새로운 효성인에게 늘 신나는 일과 새로운 꿈이 열려있어요!

대학생활의 마지막 방학이 끝나고 뒤늦은 취업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학교 게시판에서 효성추천채용공고를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중공업, 산업자재, 섬유 등 생소한 분야의 사업이 낯설어 한 번 알아보자는 생각에 홈페이지를 들어가 보았습니다. 그 동안은 상세히 알지 못했지만 많은 분야에 효성의 기술이 숨어 있었고, 내수보다 수출의 비중이 큰 회사라는 이야기를 듣고 뭔가 ‘흙 속의 진주’의 느낌이 들어 주저 없이 지원했습니다. 저는 학교 추천채용이었기 때문에 다른 입사동기들과는 조금 다르게 채용기간보다 먼저 학교에 이력서를 올렸고, 인적성 검사를 통과한 인원에 한해 간소화된 면접을 치렀습니다. 사업분야가 다양하기도 했고, 산업자재PG의 제품들이 생소해서 대답을 못하면 어쩌나 했었는데 다행히 어려운..

[효신소 채용스토리] 블루챌린저에서 시작된 꿈, 효성에서 이루다!

안녕하세요. 효성 글로벌 대학생 봉사단 1기이자, 현재 화학PG Optical Film PU 신입사원 이상철입니다. 하하;; 입사후기에 왠 봉사활동 이야기냐고요? 제 경우엔, 효성기업이 후원하는 ‘Blue Challenger’라는 봉사단 활동이 입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거든요. 작년 여름, 저는 적정기술보급을 통해 사회적 약자를 근본적으로 돕는다는 기발한 대학생 봉사단, ‘Blue Challenger’ 활동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아참! 이 글을 보고 있는 그대들 대부분도 적정기술이라는 단어가 생소하실 거예요. 적정기술(Appropriate Technology)이란 사회 공동체가 가진 재화, 문화, 그리고 능력 허용범위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일컬어요. 졸업을 앞둔 4학년이었지만, ‘대학생 마지막 도..

[효신소 채용스토리] 그때는 저도 백조였어요... 그러나!!!

이 글을 보시는 어느, 비록 지금은 평범하지만 언젠가 백조가 되어 찬란한 Career의 세계를 누비실 소중한 꿈을 지니신 후배님 안녕하세요? 효성 지원본부 인사팀 김보림 입니다. 불과 8개월 전에 저도 똑같은 마음으로 어느 기업의 홈페이지를 누비던 구직자였습니다. 입사 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시간이 흘러 이런 글을 쓰고 있다는 것이 정말 믿기지 않네요. 이것이 사실 너무나 큰 설레임이고 환희여서, 행복한 마음으로 후배님들을 맞는 초보선배로서의 마음을 다잡는 글을 시작합니다. 너무나 멋지고 어여쁜 후배님들!! 우선 제 이력소개를 잠시 드리면 효성에 들어오기 전 방송국에서 2년간 다큐멘터리 조연출로 일했었습니다. 일을 통해서 배운 것은 일 자체보다도 팀워크와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이었습니다. 제작을 진행..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