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직장인+'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999건)

[한 달에 한 편] 여름 더위 날릴 영화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었습니다. 정수리까지 뜨거운 땡볕에 푸욱~ 한숨이 나오는 나날인데요. 직장인에겐 이런 날씨가 더더욱 서글픕니다. 모처럼의 휴일, ‘야외로 나가볼까’ 싶어도 쉽사리 엄두가 안 나니까요. 이럴 때 마음 편히 피신(?)할 장소로는 역시 영화관만한 곳이 없는데요. 이번 주말, 에어컨이 빵빵하게 나오는 실내에서 영화 한 편으로 에너지를 재충전하는 건 어떠세요? 여러분의 시원~한 시네 바캉스를 위해, 더위를 한 방에 몰아낼 영화 다섯 편을 엄선했습니다! - 서늘한 오컬트 액션, 출처: Daum 영화 한여름 밤의 공포영화만큼 열대야를 싸늘~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있을까요? 식은땀마저 얼어붙게 만들 ‘오컬트 액션’ 영화, 를 소개합니다. 오컬트(occult) 영화란 악령, 귀신, 퇴마 의식 등 초자..

[직장인 B급 뉴스] 득실득실 직장생활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다고 했습니다. 모두 다 가질 순 없다는 삶의 법칙이지요. 우리는 직장인이 된 후, 새로운 무언가를 얻었지만, 가지고 있던 무언가를 잃었습니다. 매일의 직장생활은 언제나 득실득실입니다. - 직장생활, 득vs실 직장인이 된 후, 얻은 것이 더 많은지, 아니면 잃은 것이 더 많은지, 효성의 현직 직장인들에게 물었습니다. 그 결과, 전체 답변자 중 56.5%가 얻은 것이 더 많다고 답변했습니다. 반면, 잃은 것이 더 많다는 답변은 8.7%에 불과했으며, 얻은 것과 잃은 것이 비슷하다는 답변은 전체의 34.8%나 되었습니다. 물론, 잃은 것도 많겠지만, 그보다 더 얻은 것이 더 많다고 생각하며 오늘도 무언가를 얻고 있는 직장인들의 직장생활은 분명 보람이 있습니다. “얻은 것, 잃은 것..

[한 달에 한 곳] ‘진짜 쉼을 쉬러’ 늘 피곤한 직장인을 위한 국내 해외 휴양지 추천

기다리고 기다리던!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직장인 여러분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재충전할 절호의 기회지요. 퇴근한 뒤에도 피곤한 눈을 비비며 여행지를 검색하시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1년에 한 번뿐인 여름휴가, 어디서 어떻게 보내야 할까 고민이 많이 되시죠? 이곳저곳을 바삐 오가는 관광지 투어보다는, 한가로이 자신을 돌아보는 ‘진짜 쉼’이 간절하신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느긋하고 여유롭게, 나만의 박자를 찾을 수 있는 휴양지! 국내와 해외 각각 두 곳씩을 소개해드릴게요. 그럼, 출발해볼까요? - 맘먹은 김에 훌쩍, 국내의 ‘섬’으로! 둘레길을 따라 지친 마음을 리프레시할 수 있는 섬, 삽시도 | 출처: 보령시 공식 블로그 ‘삽시도’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위에서 바라봤을 때 화살이 꽃인 활 ..

[한 달에 한 권] ‘이젠 돈 좀 모아볼까’ 경제/재테크 도서

‘돈 관리’는 직장인들에게 변함없는 고민거리입니다. 어떻게 하면 내 소중한 월급을 차곡차곡 불려나갈 수 있을지, 어디서부터 재테크를 실천해야 할지. 돈을 벌기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사회초년생들은 이러한 막연함과 고민이 더할 텐데요. ‘텅장’을 보면서 망연자실하지 않기 위해, 이번 달부터는 본격적인 재테크 공부를 시작하는 것은 어떨까요? 어떤 책부터 읽어야 할지 망설이셨을 분들에게, 이 다섯 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 『50대 사건으로 보는 돈의 역사』 출처: 알라딘 효성인 한줄평 "우리가 매일 회사로 향하는 바로 그 이유! 돈의 역사를 통해, 돈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나아가 잘 버는 방법까지도 떠올릴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나폴레옹이 워털루 전쟁에서 진 이유는 뭘까요? 넬슨은 어떻게 트라팔가르 해전..

[Manage] ‘1인 크리에이터 시대가 열리다’ 평범한 직장인의 화려한 변신

- 나를 보여줄 수 있는 무궁무진한 플랫폼 스마트폰과 SNS가 대세인 요즘, 스마트폰 하나로 나만의 개성 있는 콘텐츠를 발행할 수 있는 세상입니다. 다시 말해 누구나 1인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다는 뜻이죠. 대형 포털 사이트의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나’를 알릴 수 있는 플랫폼도 다양하게 존재합니다. 그중에서도 영상으로 소통하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유튜브’가 뚜렷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추세. 특히 유튜브는 조회 수와 구독자 수가 많을수록 광고 수익을 얻을 수 있어 1인 크리에이터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 유튜브 광고 수익, 그것이 궁금하다! 유튜브에 영상을 올린다고 해서 무조건 광고 수익이 생기는 건 아닙니다. 구독자 1,000명, 시청 시간 4,000시간을 만족해..

[T.M.I.] 時時 ‘쿨쿨’ 좋은 수면에 대한 고찰

직장인 10명 가운데 8명은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트레스로 깊게 잠들지 못해서’, ‘TV 시청과 밀린 인터넷 검색 때문’ 등 이유는 다양했죠. 예로부터 잠이 보약이라 했거늘, 좀처럼 잠들지 못하는 요즘 사람들을 위해 잠에 대한 호기심을 풀어봅니다. - 하나, 주말에 몰아서 자면 평일 피로가 풀릴까? 많은 이들이 주말에 잠을 몰아 자면 주중에 부족한 수면의 균형을 맞출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한 연구에 따르면 생체 시계가 늦춰져 일요일에는 잠들기 어려워지고 월요일 아침에는 일어나기 더 힘들어집니다. 평소 수면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면 일어나는 시간을 늦추기보다는 취침 시간을 당기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 둘, 과연 우리는 몇 시간을 자야 건강할 수 있을까? 건강..

[On the Road] 효성 구미공장 옆 금리단길에서의 소박한 하루

다시 시작을 꿈꾸는 골목 산책 - 구미 금리단길 금리단길은 구미역 후문 골목을 시작으로 금오천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를 말합니다. 카페, 독립 서점, 빵집, 음식점 등이 하나둘 늘면서 조용한 주택가가 새로운 문화로 활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효성 구미공장에서 자동차로 20여 분 소요되고, 대중교통으로는 옥계대백아파트 정류장에서 891번 버스를 탄 후 약 40분을 달려 구미역 전, 국민은행 정류장에서 하차해 500m 정도 걸으면 됩니다. - 오래된 골목, 새로운 오늘 장미 향 머금은 봄바람 따라 금리단길을 걷습니다. 낮은 담장과 나란한 카페에서 소곤소곤 이야기꽃 피어나고, 익숙한 풍경은 새로운 오늘과 함께 생기가 넘칩니다. 골목 안 오래된 시간 사이로 새바람이 불어오죠. 소란하지 않은 몸짓으로, 익숙한 걸음..

[신입남녀] ‘이젠 살 좀 빼볼까’ 직장인 다이어트

2019년도 절반이 지났습니다. 어느새 코앞으로 다가온 여름, 아니 이미 여름이지요. 갈수록 얇아져만 가는 옷들 앞에서 어쩐지 자신이 없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연초에 다짐했던 다이어트에 대한 굳은 결심은 바쁜 직장생활 속에서 어느새 살짝 희미해진 지 오래입니다. 하지만 늦지 않았습니다.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기 전, 다시금 긴장의 끈과 의지를 다잡아봅시다. 더욱 건강하고 자신 있는 여름을 보내기 위한 지금부터라도 다이어트에 돌입해볼까요? - 빠르고 확실한 방법, 식단 관리 배달 도시락 출근 준비에도 바쁘니까, 다이어트 도시락은 배달로! 다이어트 하면 ‘식단 관리’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식이를 조절하는 것이 체중 감량에서 가장 중요하기 때문인데요. 건강하고 가볍게 먹어야 한다는 사실은 우리 모두 알고..

[직장인 B급 뉴스] 이 시대, 저 세대

신입사원의 출생년도 앞자리가 이제 9에서 0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근무시간은 참 느릿느릿 가는데, 시대는 이렇게 빠르게도 흐르고 있죠. X세대에서 밀레니얼(Gen Z), 그리고 Z세대까지 다양한 세대지만 결국 같은 직장인, 함께 일하는 우리는 이 시대의 직장인입니다. - 이 시대의 직장인, 저 세대의 직장동료 나의 내면의 나이는 어디에 가까운지, 효성의 현직 직장인에게 물었습니다. 그 결과, 전체 답변자 중 43.6%가 신세대에 가깝고, 20.0% 구세대에 가깝다고 답변했습니다. 또한 신세대와 구세대 사이라는 답변도 전체의 36.4%나 되었습니다. 또한, 다른 세대의 직장동료와 대화하는 것이 쉬운지, 어려운지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36.4%가 쉽다고 하고, 32.7%는 어렵다고 하는데요. ‘나는 괜찮은..

[Singing in the VOC] 열이 하나를 이긴다, 당연하게도

직원 한 사람 한 사람이 본인의 일상 업무에서 듣게 되는 고객의 목소리를 필요한 부서나 동료, 상사에게 잘 전달해 최대한 빨리 가장 유효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기업. 이들을 이길 수 있는 전담 조직, 전문가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 인천 상륙 작전의 숨은 영웅 1950년 늦여름, 맥아더 미군 사령관은 적의 기세를 단번에 꺾고 밀리고 있던 6.25전쟁의 전세를 뒤집을 대대적인 상륙 작전을 구상했습니다. 우리가 ‘인천 상륙 작전’으로 알고 있는 ‘크로마이트 작전(Operation Chromite)’이었죠. 그러나 인천 상륙 작전의 이름은 다른 이름으로 바뀔 뻔했는데요. 미 첩보국이 조수 간만의 차가 극심한 인천 대신 군산이나 평택이 상륙에 더 유리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첩보국 내의 그런 여론을 바꾼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