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임직원, ‘30년 후 미디어의 모습’ 이렇게 생각한다!

2013.01.22 13:30

 

효성효성그룹미디어카메라맨기자리서치리서치 결과효성인효성 임직원효성 문화아나운서미래의 미디어

 

 

효성인들이 생각하는 30년 뒤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요? 오늘 블로그지기는 지난 1월 4일 웹진 ‘효성타운’을 통해 소개된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하는데요. 효성 웹진에서는 사내 및 대외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할 수 있는 채널을 만들어가기 위해 사내 임직원의 미디어 이용 현황 및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효성효성그룹미디어카메라맨기자리서치리서치 결과효성인효성 임직원효성 문화아나운서미래의 미디어

 

 

설문조사의 주제는 ‘30년 후 미디어 모습’! 설문조사는 총 세 개의 문항으로 구성되었으며, 효성에서 근무하는 임직원 1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효성효성그룹미디어카메라맨기자리서치리서치 결과효성인효성 임직원효성 문화아나운서미래의 미디어

 

 

첫 번째로 ‘미래에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을 것 같은 미디어는?’이라는 질문에 대해 76%가 미래에 TV와 라디오보다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등 온라인 채널의 활용도가 가장 높을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SNS 채널들은 현재도 활발히 이용되고 있는 소통 수단인데요.

 

 

효성효성그룹미디어카메라맨기자리서치리서치 결과효성인효성 임직원효성 문화아나운서미래의 미디어

 

 

설문조사에 참여한 많은 효성인들이 미래에는 SNS가 소통의 수단뿐만 아니라 미디어로써 소식들을 발 빠르게 전달하는 수단으로도 활용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SNS의 미디어화, 머지않아 이뤄질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는 건 저뿐일까요?

 

 

효성효성그룹미디어카메라맨기자리서치리서치 결과효성인효성 임직원효성 문화아나운서미래의 미디어

 

효성효성그룹미디어카메라맨기자리서치리서치 결과효성인효성 임직원효성 문화아나운서미래의 미디어


 

또한, “30년 후에 1인 방송국 등 정보 제공자가 늘어난다면 신문∙방송 등 기자(전문)라는 직업은 어떻게 될까요?”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기자라는 직업은 존재할 것’이라는 답변을 했는데요. 이외에도  “30년 뒤에 로봇이 방송을 지배하는 세상이 온다면, 아나운서, 기자, 카메라맨, PD 중에서 로봇에 의해 대체될 것 같은 직업은?”에 대해 응답자의 44%가 카메라맨이라고 답변했습니다.

 

 

효성효성그룹미디어카메라맨기자리서치리서치 결과효성인효성 임직원효성 문화아나운서미래의 미디어

 

 

기타 의견으로 30년 후의 미디어 모습에 대해서는 ▲카메라 없이도 눈만 깜빡여도 SNS에 사진을 올릴 수 있을 것 ▲개인 방송국이 활성화될 것 ▲30년 후 신문과 방송은 각 개인의 뇌파에 맞춰 원하는 글이나 자료를 알아서 찾아주는 서비스가 가능할 것 ▲촉감과 향기 등까지도 전달할 수 있는 4D 영상 매체가 대중화되게 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반면에 ▲복고풍이 유행해 다시 도서와 신문 등의 시대가 돌아올 것 ▲개인 문화가 극대화되면서 학교 등 사회적 조직이 붕괴돼 필요로 하는 정보만을 취급하는 편협적인 사회가 될 것이라는 이색적인 답변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한편, 효성은 사내 익명게시판인 ‘와글와글’을 통해 임직원 간에 활발한 소통을 진행하고 있으며, 블로그를 통해 고객과 긴밀하게 소통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될 소통을 위한 효성의 노력~! 많이 기대해주세요~^^

 

 

 

효성효성그룹미디어카메라맨기자리서치리서치 결과효성인효성 임직원효성 문화아나운서미래의 미디어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