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 한국능률협회 ‘한국의 경영자상’ 수상

효성 조현준 회장

 

- “세계 1위 제품 초격차 늘리고 미래 신소재 기술 확보” 공로

- 선제적 투자 통해 안정적 공급망 마련, VOC 경영에 주력한 성과

- 탄소섬유, 액화수소 등 신소재∙에너지를 미래 먹거리로 집중 육성

- 지주사 체제로 지배구조 투명화, 친환경 제품 연이어 출시, CSR 활동 등 사회적 책임 강화 등 ESG경영서도 두각

 

조현준 효성 회장이 29일 한국능률협회(KMA)가 수여하는 2022년 ‘한국의 경영자상’의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올해 52회째를 맞이한 한국능률협회 한국의 경영자상은 그 해의 국내 경제 발전을 이끈 경영자에게 수여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상입니다.

 

 

-
안정적 글로벌 공급망 마련해 VOC 경영에 집중한 성과

 

조 회장은 세계 1위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 주력 제품들의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확충함으로써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크게 늘렸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중국, 인도, 브라질 등 글로벌 핵심 지역에 선제적 신∙증설로 안정적 공급망을 확보하고 고부가가치의 차별화 제품 판매에 집중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했죠.

 

취임 초부터 기술 DNA를 강조해 온 조 회장은 오랜 기간 원천기술 개발에 투자함으로써,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꿈의 신소재’라고 불리는 탄소섬유와 고강도 아라미드 섬유 등 미래 신소재를 자체 기술로 개발하는 데에도 기여했습니다.

 

지난 2017년 효성그룹 회장에 취임한 조 회장은 지난해 취임 5년 만에 영업이익을 3배 이상 늘렸는데요, 효성그룹은 지난 해 지주사를 비롯해 주력 4개 사업 회사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1조 2,804억원, 2조7,702억원의 실적을 달성한 바 있습니다.

 

고객의 만족을 중시하는 조현준 회장의 VOC(Voice of Customer) 경영 철학이 일구어 낸 성과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
탄소섬유∙액화수소에 대거 투자, 미래 신사업 적극 육성

 

조 회장은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등 미래 친환경 시대를 열 핵심 소재인 탄소섬유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 2028년까지 글로벌 No.3 공급업체 도약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글로벌 화학기업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내년까지 연산 1만3천톤 규모의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과 액화수소 충전소 건립 등 미래 에너지 사업의 혁신을 리드하고 있습니다.

 

 

-
지배구조 투명화, 친환경 시장 확대 등 ESG경영서도 두각

 

조 회장은 ESG경영 강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2018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지배구조 개선을 이끌어 냈으며,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가 맡도록 하고, 첫 여성 이사회 의장을 선임하는 등 투명경영과 양성평등 경영을 확대해왔죠.

 

친환경 리싸이클 섬유인 ‘리젠’으로 친환경 시장을 선도하는 동시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CSR 활동도 확대하고 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