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사회가 눈앞에: 효성그룹, 수소기업협의체 참여

 

글. 편집실

 

 

-
수소 사회로 가는 길, 4대 그룹이 뭉쳤다

 

효성그룹이 오는 9월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과 함께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에 본격적으로 참여합니다. 이에 지난 6월 10일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했습니다.

 

올해 초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은 수소 경제 활성화 및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민간 기업 주도의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이어 효성그룹이 협의체에 참여 의사를 밝힘에 따라 4개 그룹 회장이 회동,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에 대한 논의를 함께 했습니다.

 

수소기업협의체는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등 3개 그룹이 공동의장을 맡고, 효성그룹을 포함한 4개 그룹이 수소 관련 사업 및 투자를 진행하거나 계획 중인 기업들의 추가 참여 확대를 견인합니다. 7월까지 참여 기업을 확정하고, 9월 중 최고 경영자(CEO) 총회를 개최해 출범을 공식화할 예정입니다.

 

수소기업협의체는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며 정기 총회 및 포럼을 개최해 국내 기업의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 산업의 밸류 체인 확대를 추진합니다. 이를 통해 수소 사회 구현은 물론 탄소 중립 실현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자 합니다.

 

 

수소 산업의 가능성을 확인하다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논의를 위해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를 방문한 그룹 회장 및 경영진들은 넥쏘 자율주행차를 비롯해 수소 전기 트럭, 수소 전기 버스 등 수소 차량을 둘러보며 시승 시간도 가졌습니다.

 

이와 함께 소형화, 출력 밀도 향상을 목표로 개발 중인 현대차그룹의 차세대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및 수소 연료전지 기반의 이동형 발전 시스템을 살펴보며 수소 산업의 가능성을 함께 확인했죠.

 

 

-
수소 밸류 체인 구축에 앞장설 것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주도하는 4개 그룹은 수소 사회 저변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습니다. 먼저 효성그룹은 수소의 생산부터 공급에 이르는 밸류 체인 구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효성중공업이 글로벌 기업 린데와 손을 잡고 2023년까지 울산 용연 국가산업단지에 연산 1만 3,000톤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며 전국 30여 곳에 대형 액화수소 충전소를 세우는 등 수소 공급 네트워크 구축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 전기차를 양산하는 등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아울러 상용 수소 전기차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경쟁력 있는 신차를 연이어 선보일 방침입니다. SK그룹은 지난해 수소 사업 전담 조직인 ‘수소사업추진단’을 신설하고, 2025년까지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 체인을 완성해 글로벌 수소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입니다. 포스코그룹은 ‘수소 경제를 견인하는 그린 수소 선도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수소 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아 2050년까지 그린 수소 생산 500만 톤, 수소 매출 30조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효성그룹은 물론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이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에 뜻을 함께하는 동시에 수소 관련 사업에도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탈탄소 시대의 도래를 선도해나갈 전망입니다. 이에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지속적인 R&D를 통해 충전 및 공급 설비를 국산화함으로써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수소 밸류 체인 구축에 효성그룹이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왼쪽부터) 정의선 회장, 최태원 회장, 최정우 회장, 조현준 회장

 

수소위원회와 수소기업협의체란?

 

수소위원회는 전 세계 주요 완성차, 에너지 기업 등 13개 업체가 모여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2017년 1월 17일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개최 기간 중 설립했습니다. 회원사에는 현대차를 비롯해 다임러, 도요타, 로얄 더치쉘, 린데그룹, BMW, 앵글로아메리칸 등이 포함됐죠. 국제 사회에 수소 연료 사용을 요청하고 수소차 등 수소 연료 상용화를 주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한편 수소기업협의체는 ‘한국판 수소위원회’로 수소 사회 진입을 위해 국내 기업 최고 경영자들이 모여 수소 투자, 수소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한 기업 간 협력 모델을 논의하기 위한 기구입니다.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소 생산, 운송, 연료전지, 모빌리티 등 연속적인 생태계 구축이 필요한데 특정 기업이 이를 전부 갖추기는 어렵죠. 이에 따라 수소기업협의체를 설립해 각 기업은 특화된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기업 간 협력 모델을 만드는 데 앞장선다는 계획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