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에덴복지재단에 8년째 후원 이어가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이정원 전무(왼쪽)와 에덴복지재단 김학수 이사장(오른쪽)이 후원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효성은 6월 8일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중증 장애인 일자리 창출 사회적 기업 ‘에덴복지재단(이사장 김학수)’에 설비 개선을 위해 후원금 2천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효성의 후원금은 쓰레기 종량제 봉투 생산에 활용되는 제대기(비닐을 봉투 모양으로 찍어내는 기계) 등 오래된 설비들을 교체하는 데 사용됩니다. 효성과 에덴복지재단의 인연은 8년째 계속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장애인 근로 개선과 안전한 일자리를 만드는 데 약 2억 2천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총 102명의 장애인이 근무하고 있는 에덴복지재단에서는 종량제 쓰레기 봉투나 판촉물 인쇄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한편, 효성은 “나눔으로 함께 하겠습니다”라는 사회 공헌 비전 아래 장애인 자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잠실창작스튜디오 소속 작가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작업 활동을 지원하고 있죠. 또한 푸르메재단과 함께 발달 장애인 치과치료 및 구강건강 예방 활동을 진행 중이며, 발달 장애 오케스트라인 온누리사랑챔버 후원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