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터뷰] 효성의 막내 55기 신입사원 인터뷰: 재무실 회계팀 이선주 사원

효성/채용

 

이제 막 효성인이 된 효성의 막내, 55기 신입사원을 인터뷰하는 <막터뷰>! 이미 90년대생이 왔습니다. 밀레니얼 세대인 효성의 신입사원들은 같은 또래의 동기, 선배들부터 부모뻘인 상사들까지 다양한 효성인 가운데 막내를 담당하고 있죠. 이제 막 대학과 취준생활을 졸업한 신입사원에게서 이제 막 끝내고 시작해서 가장 따끈따끈한 취업 그리고 효성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막터뷰> 두 번째 주인공은 효성중공업 재무실 회계팀의 막내, 이선주 사원입니다.

 

 

-
막터뷰: 재무실 회계팀 이선주 사원

 

 

Q. 본인을 소개해주세요.

 

안녕하세요! 효성중공업 재무실 회계팀 소속 이선주라고 합니다. 현재 AP(Accounts Payable)와 원천세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Q. 첫 월급을 받았을 때 어떠셨나요? 그리고 첫 월급은 어떻게 쓰셨어요?

 

첫 월급이 통장에 들어왔을 때 너무 신기했어요. 그전부터 선배들께서 첫 월급으로 뭐 할 거냐 많이들 물어봐 주신 덕분에 전부터 이 돈으로 뭘 할지 고민을 해왔거든요. 적금도 들고, 부모님 선물도 사고, 평소 사고 싶었던 옷들도 사며 알차게 썼습니다.


Q. 효성의 막내 생활, 어떠세요?

저희 팀 분위기가 워낙 좋아서 특별히 막내의 고충이라고 할만한 건 없는 것 같아요. 저는 이전에 학교 동아리나 인턴 생활을 하면서도 항상 막내였어서 그런지 선배님들과 함께 소통하고, 가르쳐주시는 걸 체득하고, 싹싹하게 인사하는 것이 그리 낯설게 느껴지지는 않았어요. 게다가 저희 팀은 평균 연령대가 낮은 편이어서, 더 젊고 활력 있는 조직이라고 느껴졌습니다.


Q. 팀이 젊은 편이라면, 상사나 선배분들과 세대 차이도 못 느끼셨을 것 같아요.

세대 차이가 느껴진 적은 거의 없습니다만, 가끔 상사분들이 옛날이야기를 해주실 때면 신기하게 듣곤 해요. 지난 2월에 졸업식 시즌에 팀장님께서 말씀해주시기를, 졸업식이 비대면으로 진행되지 않던 시절엔 선배님들께서 신입사원 대학 졸업식에 참석하셔서 꽃다발도 전해주시며 축하해주신다는 얘기를 듣고 신기해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내심 부럽고 아쉽기도 했고요.


Q. 막내 생활 중 실수했던 일이나 칭찬받았던 일도 있었겠죠?

업무 중에 회계 프로그램상에 숫자를 잘못 입력하는 실수를 저지른 적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회계팀이다 보니 숫자가 잘못 입력된 상태 그대로 처리되면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는데, 다행히 승인되기 전에 문제를 발견했고, 선배님께서 문제를 바로잡는 것을 도와주셨습니다. 아직도 그때 생각하면 폐를 끼친 게 죄송할 따름입니다. (ㅠㅠ)

 
반대로 칭찬받았던 일이라면, 여러 순간이 떠오르는데요, 워낙 선배님들께서 평소에도 격려와 응원의 의미로 저희 신입들에게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Q. ‘나 이것 때문에 합격한 것 같다!’ 본인이 생각하는 결정적 합격 포인트?

저는 워낙 마지막 순간에 극적으로 추가 합격 전화를 받아서 아직도 합격했을 때의 느낌이 생생한데요, 저도 제가 왜 뽑혔는지 곰곰이 생각해보곤 합니다. 사실, 크게 면접을 잘 본 것 같지는 않은데, 그래도 앞으로의 가능성을 봐주신 게 아닐까 싶어요.

면접관분들 연차가 많이 쌓이신 분들이고, 아무래도 세대가 다르다 보니 제 대학 시절 경험들을 이야기할 때 크게 공감이 안 될 수도 있잖아요. 그래서 질문에 대해 최대한 진정성을 담아서 당시 가졌던 생각, 느낀 점들을 또박또박 열심히 대답하려 한 모습을 좋게 봐주신 것 같습니다. 아, 물론 항상 방긋 웃으면서 대답한 것도 한몫한 듯해요.


Q. 직장인으로서 바라본 효성이라는 회사의 장점은 무엇인가요?

뭐니 뭐니 해도 효성의 가장 큰 장점은 본사의 위치가 너무나 매력적이라는 것입니다. 지하철역과 바로 연결되어 있어서 교통이 편리한 것이 아침 출근길에 특히 더 와닿는 것 같아요. 이건 외부인도 다 알 수 있는 장점이죠.

그리고 개인적으로 입사하고 나서 가장 크게 느낀 부분은 개개인이 성장할 수 있는 사내 분위기가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업무를 처리할 때, 기존의 매뉴얼과 선례를 참고하기는 하지만, 그 과정에서 항상 저희는 어떤 원리에 의해서, 어떤 이유에서 이런 방식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것인지를 알고 일해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팀원들끼리 질문하고 챌린지를 걸어주는 분위기 덕분에 관련 회계 규정이나 법령을 더욱 자세하게 공부하고 논의하게 됩니다. 풀리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종종 야근할 때면 팀원분들과 다 같이 야자 하는 느낌이 들어요. (웃음)

 


Q. 취준생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직무 역량을 기르고 싶은 분, 성장하고 싶은 분은 효성과 잘 맞을 것 같아요. 입사하고 주위 선배분들을 보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다들 자신이 맡은 일에 자부심을 가지고 프로페셔널하게 이슈가 마무리될 때까지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이었습니다.

효성 채용은 여러 계열사가 한 번에 진행하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조직과 직무를 선택할 수 있고, 입사하고 나면 체계적으로 세분화되어 있는 효성의 조직 속에서 많이 배울 수 있을 거예요. 자기 분야 하나만큼은 ‘마스터가 되겠다!’ 하는 분들은 효성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 효구 2021.05.18 01:00 프로필 이미지
    퇴사하면 이글 내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