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x플리츠마마, 서울 페트병 모아 만든 옷 첫 출시

 

- 플리츠마마, 효성티앤씨 제작 의류 ‘러브서울’ 에디션 출시

- 제주 이어 서울에서도 ‘리젠(regen®)’ 프로젝트 본격화

 

효성티앤씨의 친환경 섬유 ‘리젠서울(regen®seoul)’로 만든 옷이 플리츠마마의 ‘러브서울’ 에디션으로 3월 10일 출시되었습니다. 리젠서울은 효성티앤씨가 지난 1월 서울시와 업무 협약(MOU)을 맺고 서울 각 지역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재활용한 섬유입니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협업에서 섬유 가공은 물론 제품 디자인, 봉제(의류완성품)까지 맡아 진행했습니다. 향후에는 패션업체와의 협업을 확대해 소재기업을 넘어 지속적으로 고객과 소통하고 고객의 목소리를 섬유 제품에 반영할 것입니다.

 

리젠서울의 첫 상품으로 출시되는 플리츠마마 ‘러브서울’ 에디션은 일상 속에서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애슬레저 중심의 후디, 조거 팬츠, 반바지 등 3종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 제품들은 ‘더현대 서울’의 플리츠마마 오프라인 매장과 홈페이지에서 오프화이트, 틸블루, 세이지 등 다양한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에 앞서 양사는 지난해 2월 제주지역 자원순환 시스템 구축에도 동참하고, 제주삼다수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젠제주(regen®jeju)로 만든 가방과 의류를 선보여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었습니다. 효성티앤씨의 친환경 섬유 브랜드인 리젠(regen®)은 가치소비를 중요시하는 MZ세대에게 특히 많은 관심을 받으며 전년 대비 20%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첫 제품화를 마친 리젠서울은 올해 상반기까지 100톤의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효성티앤씨는 리젠의 성장세에 힘입어 참여 자치구 확대(기존 금천구, 영등포구, 강남구 외)를 통해 생산량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