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제주삼다수 페트병 16개로 친환경 가방 만든다

2020. 4. 14. 11:13


효성티앤씨의 친환경 섬유 브랜드인 리젠(regen®)이 환경부, 제주도개발공사 등과 손잡고 페트병을 활용한 친환경 시장 저변 확대에 나섰습니다.



-
환경부·제주도·효성티앤씨㈜, 자원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MOU 체결


효성티앤씨는 13일 환경부·제주특별자치도·제주도개발공사·플리츠마마와 친환경 프로젝트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은 제주지역의 자원순환 시스템(Recycle Eco-system)을 구축하기 위한 프로젝트인데요. 제주삼다수를 만드는 제주도개발공사가 제주도에서 버려지는 페트병을 수거하고, 리사이클 섬유 제조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효성티앤씨가 이 페트병을 재활용한 칩을 이용해 리사이클 섬유인 ‘리젠제주(regen®jeju)’를 만듭니다. 그리고 친환경 가방 제조 스타트업인 플리츠마마㈜가 리젠제주로 최종 제품을 제작하는 것이죠. 이렇게 만들어진 제품은 오는 6월 5일에 첫 출시될 예정입니다.



-
제주도 내 폐페트병으로 재활용 폴리에스터 ‘리젠제주’ 선보여


그동안 글로벌 친환경 패션 시장이 급성장했음에도 국내에서 수거된 페트병은 색이 있거나 이물질 등의 문제로 의류보다 포장재 등으로 재활용되어왔습니다. 의류용 섬유는 고순도로 길게 뽑아내야 하므로 원재료인 재활용 PET 칩에 불순물이 섞여 있으면 의류용으로 사용이 불가능한데요. 이 때문에 의류용으로 쓰이는 재활용 PET 원료는 리사이클 체계가 잘 구축된 일본, 대만 등 해외에서 전량 수입해 왔습니다.


제주삼다수는 제주도 내 폐페트병을 별도 분리 수거해 의류와 가방에 적합한 원재료를 확보할 예정입니다. 500mL 페트병 기준 16개면 친환경 가방 1개를 만들 수 있죠. 효성티앤씨와 환경부는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재활용 플라스틱 수입 대체 효과는 물론, 전국적으로 페트병 등 재활용품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조현준 회장, “그린경영 2030 추진, 친환경 사업 확대”


조현준 효성 회장은 “효성은 ‘그린경영 비전 2030’을 기반으로 전사적 친환경 경영을 추진해왔다”면서, “효성은 재활용 저탄소 소재 사업을 포함해 전 사업부문에서 친환경 제품 확대 및 시장 발굴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효성티앤씨는 지난 2008년 국내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친환경 폴리에스터 리사이클 섬유인 리젠(regen®)을 개발했는데요. 같은 해에는 세계 최초로 글로벌 리사이클 표준 인증(GRS)도 획득했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