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온도는 따뜻’ 효성캐피탈㈜, 사랑의 연탄 나눔

2018.12.27 09:26



매서운 한겨울의 추위에도 우리는 함께이기에 세상은 따뜻합니다. 나눔으로 함께하기에 마음은 따뜻합니다. 그 따뜻함을 만들어가는데 효성의 금융 전문계열사인 효성캐피탈도 동참했습니다. 지난 12월 21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일대에서 효성캐피탈 임직원 및 임직원 자녀 40여명이 ‘사랑의 연탄 나눔’을 펼친 것이죠. 2014년부터 시작된 효성캐피탈의 연탄 나눔은 올해로 5년째를 맞이했으며,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봉사에 참여한 효성캐피탈 임직원과 자녀들은 사회복지법인 밥상공동체 복지재단과 함께 상계동의 독거노인, 장애인, 소년소녀가장 등 취약계층 가정을 방문해 약 2,100여장의 연탄을 직접 전달했습니다. 또한 연말 겨울나기를 위한 2백만원 상당의 추가 기부금도 복지재단에 전했죠.



효성캐피탈 김용덕 대표이사(사진 오른쪽)이 연탄을 나르고 있다



특히 연탄과 기부금은 효성캐피탈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급여나눔과 회사의 매칭그랜트(임직원이 일정금액을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으로 동참)로 조성한 행복드림 기금으로 마련되었는데요. 봉사활동에 참여한 효성캐피탈 김용덕 대표이사는 “오늘 전달한 연탄으로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며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캐피탈은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한 나눔도 진행했습니다. 지난 12월 26일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양평평화의 집에 조금 늦은 크리스마스 선물로 1,100만원 상당의 오븐과 주방기구 등 제과제빵 시설을 전달하였습니다. 조리시설은 장애인들이 제과제빵 기술을 훈련하는데 사용되고, 이를 통해 만들어진 빵과 디저트는 양평 내 장애인들이 운영하는 카페에 판매함으로써 그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데 쓰일 예정입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