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병영’을 만들자, 효성 독서카페 후원

2017. 7. 17. 14:56




보통의 대한민국 성인 남성의 경우,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군 복무 시기가 2년 정도 주어집니다. 그리고 그 2년은 아마 독서를 하기에 가장 좋을 때가 아닐까 싶은데요. 그런 의미에서 효성이 ‘책 읽는 병영 만들기’에 힘을 보탰습니다.


지난 13일 효성은 육군 1군단 광개토부대 예하 818대대에 독서 카페를 기증하고 개관식에 참석했습니다. 더불어 하반기 중 추가로 독서카페 1채를 더 기증할 예정입니다. 사실 올해뿐만 아니라 지난해에도 육군본부의 ‘책 읽는 병영 만들기’ 캠페인에 동참해 광개토부대에 두 채의 독서카페를 지원하였는데요. 이처럼 효성은 2010년 광개토부대와 자매결연을 한 후, 매년 지원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효성이 이번에 기증한 독서카페는 가로 3m, 세로 9m 크기의 컨테이너형으로서 도서 1천여 권을 비치할 수 있고, 14명이 동시에 사용 가능한 공간입니다. 최전방 경계소초 등의 열악한 환경에서 복무하는 장병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지식과 정서 함양을 할 수 있도록 실내에는 냉난방기기도 갖춰져 있습니다.


이와 같은 독서카페는 장병들이 복무 중 자기계발뿐만 아니라 전역 후 원활한 사회 복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요. 효성과 광개토부대는 장병들의 독서 문화 정착을 위해 독서 우수 장병을 2명 선발하고 3박 4일의 휴가증 및 도서상품권을 전달했습니다.


그 밖에도 효성은 육군본부에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 기금을 2012년부터 6년째 후원하고 있으며, 한국전쟁 참전유공자와 보훈 가족의 여행을 지원하는 ‘뻔뻔한(fun fun) 프로젝트, 최고의 여행’을 후원하는 등 유공자가 존경받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다양한 호국보훈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련 콘텐츠 더 보기


효성USA, 美 현지에서 한국전쟁 참전 용사 초청 행사 진행하다

2010년부터 이어져 온 인연, 효성 ‘광개토부대’에 위문금 및 위문품 전달 

전쟁 영웅의 집을 고치자! 효성,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 기금 1억 원 전달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