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시큐리티 서미트 참여하는 효성ITX, 차세대 보안 솔루션 ‘태니엄’ 공개



효성의 IT 전문 계열사 효성ITX가 13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리는 사이버 시큐리티 서미트(Cyber Security Summit 2016)에 참여합니다. 차세대 보안 솔루션 ‘태니엄(Tanium)’을 소개하고, 차세대 엔드포인트(End-Point) 보안을 주제로 세션을 진행할 계획인데요. 


태니엄사는 2007년 제품 개발업체로 시작해 전 세계 기업 및 정부 기관에 태니엄 솔루션을 적용해온 기업입니다. 매년 200% 성장률을 기록하며 미국 실리콘밸리의 유망 스타트업으로 인정받고 있죠. 내년에는 나스닥 상장(IPO)에도 나설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내외로부터 큰 주목을 받는 중입니다. 


태니엄은 15초 이내에 전체 시스템의 보안 상태를 파악할 수 있고, 서버 1대로 수십만 대의 PC 보안이 가능한 새로운 솔루션입니다. 보안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죠. 현재 효성ITX는 태니엄사와 국내 판매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현재 공공기관 및 금융권을 중심으로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태니엄의 4가지 획기적 포인트  

✔ 고객의 시스템 규모가 커지더라도 15초 이내에 결과 확인

✔ 시스템에서 일어나는 모든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

✔ 서버 1대로 수십만 대의 PC 보안 가능

✔ 보안 리스크 및 보안 비용 대폭 감소 


태니엄에 대해 효성 조현준 사장(정보통신PG장)은 “지난해 정보보호산업진흥법이 시행되고, 정보보호 공시제도 등 정보보호산업 진흥계획에 따라 내년에는 공공기관과 기업들의 정보보호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가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는데요. 또한 “효성ITX는 그동안 축적해 온 SI(System Integration) 및 SM(System Maintenance) 사업 역량을 기반으로 태니엄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고객을 확보해가겠다”라는 비전도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ITX는 이달 초 인공지능 고객 관리 솔루션 ‘익스트림VOC’를 출시하기도 했는데요. 콜센터 상담 시 음성 대화를 문자로 자동 변환시켜 빅데이터로 보존하고, 고객 유형별 분류 및 문의 내용과 이슈, 핵심 키워드 등을 실시간으로 분석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연간 4조 원 시장 규모를 지닌 콜센터 산업에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