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채용] 효성에 대해 꼭 알아야 할 10가지 - "효성의 신 성장 동력(1)"

효성/채용



효성은 ‘글로벌 엑설런스(Global Excellence)를 통한 가치경영’이라는 목표 아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신성장 동력 육성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전기 분야의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그리드 등의 신재생 에너지 사업, TAC필름과 광학용 필름 등의 전자재료 사업, 아라미드와 스틸코드 등 첨단소재 사업 등이 대표적인데요,  최근에는 중국과 태국에 스미토모전기공업(SEI)과 스틸코드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해외 생산기지 확충과 R&D를 바탕으로 한 신성장 동력 육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습니다.

효성은 에너지 및 플랜트 분야에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습니다. 지난 해 영국 전력청(내셔널 그리드, National Grid)의 초고압변압기 주공급자 선정에 이어 한국기업 최초로 카타르 일괄입찰방식(EPC; Engineering, Procurement & Construction) 변전소알제리 전력청 초고압 변전소 수주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습니다.

효성은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2010년에 스마트그리드 사업에 진출하였는데요, 스마트그리드(차세대 지능형 전력망)사업은 전력기술에 IT를 접목해서 전력 공급자와 소비자가 양방향으로 실시간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 하는 전력망 사업을 말합니다.
 
지난 해 9월에는 국내 최초로 한국전력공사 신제주변전소와 한라변전소에 스마트그리드 제품인 50MVA 스태콤(STATCOM) 2기를 공급하였고, 스태콤은 전기의 송배전시 손실되는 전압을 보충하고 전력운송의 안정성을 높이는 설비로, 풍력이나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시 기상상황에 따라 발전량이 급변하더라도 출력전압을 일정하게 유지하여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게 해주는 유연전송시스템인 FACTS (Flexible AC Transmission System)의 핵심설비 중 하나입니다. 그 동안 FACTS 설비는 가격이 비싼 수입제품에 의존해 왔는데, 효성의 자체 기술 개발로 수입 제품 대체가 가능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차세대 교통수단인 전기자동차 충전장치 사업도 본격화하고 있는데요, 효성은 한국전력과 공동으로 충전 스테이션을 건립하고 있습니다. 2010년 11월에는 제주도 스마트그리드 종합홍보관, 중문 롯데호텔 충전소, 구좌읍 사무소 등 제주지역 5곳에 충전스테이션 설치를 완료했습니다.

효성은 전기자동차의 주 동력원으로 쓰이는 최고출력 61kW 고효율 전기모터(전동기)도 공급하고 있습니다. 효성은 국내 모터시장 1위를 유지해 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기자동차에 최적화된 모터를 개발으며, 효성의 전기차용 모터는 국산 1호 양산형 고속 전기차인 ‘블루온’에 탑재돼 저소음 고성능으로 호평을 받기도 했습니다.

산업소재 분야의 경쟁력 강화에도 역량을 쏟고 있는데요, 광학용 폴리에스터(PET) 필름과 산업용 필름 시장에 진출하였고, 효성은 2010년 4월부터 울산 용연공장에 연산 4만톤 규모의 필름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 생산을 개시할 계획입니다. 광학용 필름은 LCD의 중요 소재로서 최근 LED TV, 스마트폰 등 액정 장치를 탑재한 디지털 기기가 급증함에 따라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산업용 필름 중 하나인 태양전지용 필름도 신재생 에너지가 부각됨에 따라 폭발적 성장세가 예상되는 제품으로, 효성은 광학용 필름과 산업용 필름을 함께 생산함으로써 설비투자, 원료 수급 및 재활용, 물류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섬유 분야는 아라미드 섬유와 탄소섬유 연구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효성은 2009년 자체 기술을 통한 고강도 섬유인 아라미드 원사 개발에 성공하였고, 아라미드 섬유 브랜드인 알켁스(ALKEX)는 강철보다 5배 강도가 높으며, 섭씨 500도에도 연소되지 않는 뛰어난 내열성과 화학 약품에 강한 내약품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가볍고 탄성이 뛰어나 방탄재킷, 방탄 헬멧, 골프채, 테니스라켓, 광케이블, 자동차 브레이크 패널 등 다양한 곳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효성은 2009년 8월, 울산 공장 내에 연 생산 1000톤 규모의 아라미드 공장을 완공하고 생산에 나섰으며, 한편 탄소섬유에 대한 연구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효성은 전주기계탄소기술원과 함께 탄소섬유 개발을 진행하면서 시제품 제작에 나서는 등 상용화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TAC필름(Tri-Acetyl Cellulose) 사업의 시장 확대에도 주력할 계획으로 TAC 필름은 TV, 모니터, 노트북, 휴대전화 등에 사용되는 LCD의 부품인 편광판을 보호해주는 필름입니다. 효성은 2009년 용연 공장에 연산 5천만㎡ 규모의 LCD용 TAC 필름 공장을 완공하고 생산에 나섰으며,  일본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TAC필름을 국산화함으로써 수입대체 효과는 물론, 한국 내 디스플레이 완성품 및 중간제품업체의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존 핵심 사업분야 강화를 통한 성장동력 발굴에도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세계 시장 점유율 40%를 넘어서며 확고한 1위를 지키고 있는 효성의 타이어코드는 미쉐린, 굿이어 등 글로벌 타이어메이커 업체에 장기 공급 계약을 통해 지속적으로 생산 및 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지난 해 12월에는 스틸코드 시장 점유율 강화를 위해 일본의 특수강선∙케이블 업체인 스미토모 전기공업주식회사(Sumitomo Electric Industries)와 함께 중국 남경과 태국 라용현 아마타시티에 스틸코드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였으며, 이번 합작으로 효성은 한국과 중국, 베트남에 이어 태국에 생산거점을 추가함으로써 전세계 스틸코드 수요의 65%를 차지하는 아시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습니다.


                      유익하셨다면 구독을 눌러 주세요^^*



댓글
  1. BlogIcon KANGJIWON 2012.09.17 23:09 프로필 이미지
    타이어코드의 스틸코드 부분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을 넓혀간 상황이네요,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