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중소기업들이 판로개척에 날개를 단 비밀은?

2015. 10. 14. 14:00

효성,효성그룹,효성블로그,창조경제,창조경제혁신센터,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효성뉴스,코튼퀸,CES

효성,효성그룹,효성블로그,창조경제,창조경제혁신센터,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효성뉴스,코튼퀸,CES


요즘 전북의 중소기업들이 승승장구 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미래의 핵심산업이 싹트고 나날이 결실을 맺고 있다는데요, 기능성 스포츠웨어 50만 벌을 제작할 수 있는 원단을 제작하는가 하면, 비닐하우스용 발열케이블을 개발하여 농장에 난방 시스템을 만들기도 하였죠. 이처럼 전북 중소기업이 승승장구 하는 비밀은 무엇일까요?


바로 효성과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전폭적인 지원 때문인데요, 효성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구심점으로 전라북도 소재 중소기업들의 판로 개척을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그 이야기, 자세히 들어보실까요?



 효성은 원사 납품하고, 중소기업은 원단 만들고


먼저 효성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판로개척 지원의 일환으로 13일 익산 소재 원단제조 기업인 ㈜코튼퀸 및 한국니트산업연구원과 ‘기능성 합섬 섬유 원단 납품’ MOU를 맺었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효성은 ㈜코튼퀸에 기능성 원사를 납품하고, ㈜코튼퀸은 이 원사로 원단을 만들어 효성에 다시 납품하기로 하였는데요, 양사의 협력으로 만들어진 원단은 노스페이스, 콜롬비아, JDX 등 국내 스포츠웨어에 쓰이게 됩니다. 납품 규모는 약 15억원 상당으로 50만 벌을 제작할 수 있는 분량이라고 하네요.

 

효성,효성그룹,효성블로그,창조경제,창조경제혁신센터,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효성뉴스,코튼퀸,CES

코튼퀸의 원단 제작 모습

출처: 익산시청 공식 블로그



 탄소섬유 및 식품 분야의 판로 개척 지원


그 동안 효성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전라북도 소재 중소기업의 성장지원을 위해 탄소섬유를 포함한 특화 산업 활성화를 모색해왔습니다. 효성은 이번 MOU 외에도 탄소섬유 분야와 식품분야에서의 제품 개발 및 판로개척을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전주에 있는 CES는 탄소섬유 발열케이블을 개발하여 파프리카 농장 등 난방 시스템에 적용하고 있는데요, 이 회사 박종오 대표는 도로 결빙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도로용 열선을 구상했고, 이를 다시 비닐하우스 난방용 발열케이블 제작으로 연결시켰습니다. 하지만 가장 우수한 발열체로 생각한 탄소섬유를 구할 길이 없어 막막하던 중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 효성으로부터 탄소섬유를 지원받아 발열체를 개발해 사업화에 성공하였습니다.

 

효성,효성그룹,효성블로그,창조경제,창조경제혁신센터,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효성뉴스,코튼퀸,CES

㈜CES 탄소발열케이블 시공 기념식

출처: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


효성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사업화 이후에도 CES에 기술지원을 계속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컨설팅으로 시장진입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효성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구심점으로 미래 산업의 씨앗이 싹트고 결실을 맺게 하는 공간으로의 역할을 해나갈 것입니다. 창조경제의 구현을 위한 효성의 행보를 지켜봐주세요~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