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설 맞아 ‘영락애니아의 집’에 온정 전달

2015.02.16 01:00




효성은 설을 맞아 임직원들의 모금활동을 통해 모은 기금으로 생필품을 구매해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중증장애아동 요양시설인 영락애니아의 집에 전달했습니다.


산업자재PG(Performance Group, 사업부문)의 영락애니아의 집 봉사활동은 조현상 산업자재PG장(부사장)의 제안으로 2012년 처음 시작되었으며, PG임직원들은 매월 식사 도우미 활동 외에도 함께하는 체육대회, 찾아가는 클래식 음악회를 아이들과 함께한 바 있습니다.



효성, 설 맞아 ‘영락애니아의 집’에 온정 전달

<효성 산업자재PG 사회공헌 담당자가 장애아동 요양시설인 영락애니아의 집(원장 장은희, 가운데)을 찾아 필요한 생필품을 전달했다>



2013년부터는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모금을 통해 기저귀, 칫솔, 세제, 쌀 등 필요한 물품을 전달하고 있는데요. 여기에 조현상 부사장이 임직원들의 모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추가 기부하면서 기부는 더욱 활성화 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이번 모금에는 ‘2014 올해의 산업자재인상 - The Team of the Year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한 타이어보강재PU 섬유영업팀원들이 상금의 일부를 기부해 의미를 더하기도 했습니다.



조현상 산업자재PG장 겸 전략본부 부사장

<조현상 산업자재PG장 겸 전략본부 부사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은 지난 연말 마포구 주민에게 사랑이 담긴 김장김치를 직접 전달하는 등 사회봉사에 앞장서고 있다>



조현상 부사장은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물품을 나눌 수 있게 되어 더욱 의미 있는 설을 맞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