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중소기업과 상생협약, ‘상생 토대’ 마련

2014.12.10 18:01

 

 

 

효성이 10일 서울 구로구 동반성장위원회 회의실에서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과 ‘아크용접기 품목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대기업은 양보하고 중소기업은 보호한다’는 이분법적 논리에서 벗어나 당사자 간 자율 합의를 통해 상생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습니다.

 

 

<효성 백흥건 전력PU사장(왼쪽 첫 번째)와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왼쪽 두 번째), 최기갑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 이사장(왼쪽 세 번째)이 아크용접기 품목 상생협력 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백흥건 효성 전력PU사장과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 최기갑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한 이날 협약식에서 효성은 용접기 중소기업 합의체인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이하 용접조합)의 요구사항을 전격적으로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효성은 국내 용접산업 부흥을 위해 중소업체의 기술개발 지원, OEM 확대 등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며, 1997년 이후로 참가하지 않았던 ‘한국국제용접전’에 참가할 예정입니다.


또한 ‘일본국제웰딩쇼’, ‘독일에센국제웰딩쇼’ 등 해외 전시회에 용접조합과 함께 참가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한국용접산업 위상제고에 힘쓰고, 용접조합이 주최하는 ‘전국용접기능경진대회’를 위해 효성의 장비를 지원합니다. 이에 더하여 효성과 용접조합의 공동 기술 세미나를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등 효성은 용접조합과 상생협력을 위한 5개항에 합의했습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안충영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인식 공유와 신뢰가 만든 의미 있는 합작품으로, 이번 협약은 기술기반형 동반성장의 훌륭한 사례이자 다른 품목으로 확대되는 출발점이라고 확신한다”며 “모든 참여자들이 상호 이해를 증진시키고 시장을 키우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효성 백흥건 전력PU사장(왼쪽 세 번째)와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왼쪽 네 번째), 최기갑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 이사장(왼쪽 다섯 번째)이 아크용접기 품목 상생협력 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효성은 지난 2012년 용접기 사업이 중기 적합업종에 지정된 이후 중소업체와 상생을 위해 중소기업형 아크용접기 생산설비 확장을 자제하는 등 동반위의 권고사항을 준수해왔습니다. 이번 협약에 대해 조현준 효성 전략본부장(사장)은 “중소기업의 기술력 강화와 판로 확대를 위해 효성의 노하우와 경험을 아낌없이 공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은 지난 11월 17일 산업통산자원부 주도로 진행된 ‘2014 동반성장주간 기념식’에서 삼성, LG, 포스코 등과 동반성장밸리 협약 및 상생결제시스템 확산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동반성장밸리는 중소기업의 요청사항과 중소업체에 대한 대기업의 지원 내용을 DB로 구축해 상호 연결해주는 시스템으로 대기업 협력사가 아닌 중소업체라도 동반성장밸리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상생결제시스템은 1차 협력사가 대기업의 신용도를 이용해 매출담보채권을 발행할 수 있도록 하여 대기업과 직거래하는 협력기업뿐만 아니라 2∙3차 협력사도 안정적인 자금조달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된 제도입니다.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2014.12.10 22:07
    좋은 행사네요, 상생 멋집니다
    • 작성자 대표 이미지
      2014.12.11 09:19 신고
      조종철님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노력하는 효성이 되겠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