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다문화 가정을 위한 합창콘서트 ‘동행’ 개최

2014. 12. 1. 14:50

 

 

 

효성,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G밸리 등 4개 기업 및 기관이 30일 양재 한전아트센터에서 외국인 근로자 및 다문화 가정을 위한 합창콘서트 ‘동행’을 개최했습니다.

 

 

합창콘서트

<효성,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 G밸리 등 4개 기업 및 기관이 30일 양재 한전아트센터에서 외국인근로자 및 다문화가정을 위해 개최한 합창콘서트 ‘동행’에서 효성의 ‘한마음합창단’이 합창을 선보이고 있다.>

 

 

효성의 ‘한마음합창단’, 산업통상자원부의 ‘울림합창단’, 한국전력공사의 ‘한전합창단’, G밸리의 ‘G하모니 합창단’ 등 총 4개 기업 및 기관의 합창단이 모여,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 가정 300명 및 일반 관객 400명을 초청해 무료 공연을 가졌습니다.

 

 

합창콘서트

<효성,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 G밸리 등 4개 기업 및 기관이 11월 30일 양재 한전아트센터에서 외국인근로자 및 다문화가정을 위해 개최한 합창콘서트 ‘동행’에서 효성의 ‘한마음합창단’과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오른쪽에서 6번째)과 이승아 아나운서(앞줄 오른쪽에서 7번째)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동행’ 이라는 주제로 처음 결성한 이번 합창제는 ‘어렵고 힘들어도 함께 걸어 나가자’는 의미로 시작되었으며 약 90분에 걸쳐 합창공연을 비롯, 다문화 가정 합창단의 특별 공연 등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한마음합창단

<무대에 오르기 전 열심히 연습 중인 효성 한마음합창단>

 

 

효성은 행사 진행 비용 지원 및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위해 음료수를 제공했습니다.

 

 

한마음합창단

 

 

이번에 참가한 효성의 한마음합창단은 2013년 7월 처음 결성되어 효성인상 시상식, 신입사원 하계수련대회 등의 사내행사 및 서부시립노인복지요양센터 등에서 재능기부를 한 바 있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