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2014 대한민국 기술대상’ 국무총리상 수상

2014.11.17 17:58




효성의 탄소섬유가 13일 오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된 ‘2014 대한민국기술대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습니다.



<효성의 탄소섬유가 13일 오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된 '2014 대한민국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이날 효성은 창조경제 시대에 발맞춰 일본 및 미국이 2~30년 동안 독점해온 탄소섬유 시장에서 고섬도-고강도-중탄성 탄소섬유 ‘탄섬(TANSOME®)’을 개발한 성과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상을 받았습니다. 이는 ‘탄섬’이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품질과 성능을 인정 받은 것입니다. 


효성이 지난 2011년 개발에 성공해 2013년 5월 전북 전주에 공장을 완공, 상업 생산을 시작한 고성능 탄소섬유 ‘탄섬’은 강철 대비 4배 가벼우면서도 강도는 10배이상 강한 특성 때문에 우주•항공, 자동차, 방위산업 등에 주로 사용되며 타 기간산업과 융합•성장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신소재입니다. 또한 자전거, 골프채, 양궁, 의족 등 스포츠 용품 및 일상생활에도 널리 쓰이며 최근에는 버스 CNG 가스통이나 소방관 산소통 등 안전과 직결되는 제품의 소재로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효성의 탄소섬유가 13일 오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된 '2014 대한민국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조현상 산업자재PG장 겸 전략본부 부사장은 “고객에게 제공할 미래 가치 창조를 위해 효성은 기술 중심의 경영을 펼쳐왔다”며 “이번 대한민국 기술대상 수상을 기점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기술 개발과 품질 개선 및 용도 개발 확대에 총력을 기울여 국내•외 관련 사업 분야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2014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산업기술인 여러분, 당신이 대한민국 창조경제의 주역입니다” 라는 주제로 열린 2014 산업기술주간(11/11~11/13)의 행사 중 하나로, 우수 신기술•신제품 개발기업 및 국내 산업기술 진흥에 공이 큰 기술인을 대상으로 포상하는 산업기술분야 최고 권위의 상입니다.



효성의 탄소섬유 ‘탄섬(TANSOME®)’


TANSOME®은 한글로 ‘탄소섬유’의 약자이면서, 탄소섬유 생산 공정의 특성인 ‘소성(태우는 과정, tanning)’과 ‘특별함, 중요함(something special)’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조해나간다는 의미입니다. TANSOME®은 일본,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 국내기업 최초로 자체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고성능 탄소섬유로서 자동차, 에너지분야 등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2014 제네바모터쇼’에서는 현대차가 선보인 미래형 콘셉트카 ‘인트라도(Intrado)’의 차체, 루프, 패달 등의 소재로 적용되었으며, TANSOME®이 적용된 인트라도는 기존 강판(철강)소재로 제작된 일반 자동차와 동일한 강도를 지니면서 차체는 60% 정도 가벼워 연료 효율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