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팀장, 일일 교수로 대학 강단에 서다

효성/나우




효성은 올해 2학기에 연세대에 산학강좌를 개설했습니다. 이번에 개설된 강좌는 ‘화공리더십’으로 연세대 화공생명공학부 4학년과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효성의 산학협력 강의는 서울대∙KAIST∙한양대∙성균관대 등에서 5년째 인기강좌로 성황리에 운영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고려대에 산학강좌를 개설할 예정입니다.




 

특히, 이번 강의는 우상선 효성기술원장을 겸임교수로 임명하여 강좌를 개설하고, 효성기술원의 임원 및 팀장급 연구진 18명이 직접 강사로 나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의내용은 차세대 소재로 주목 받고 있는 탄소섬유, 폴리케톤부터 미래 성장 동력원으로 개발하고 있는 첨단 소재 TAC필름, 광학PET필름 맟 LED 형광체, 환경소재인 수처리막을 비롯하여 효성의 세계 1위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학기말에는 조별로 최근 활발히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전자재료, 엔지니어링플라스틱∙복합재료, 환경∙에너지소재, 광학필름, 고기능성 섬유 등 차세대 유망소재 기술에 대해서 발표하고 시상 및 교류회도 진행합니다. 


효성의 산학협력강좌는 수강생들이 차세대 유망 소재 기술 및 시장에 대해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게 돕는데다 최신 기술 및 트렌드에 대한 기업의 시각을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지속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효성은 이번 강의를 수강한 학생들을 관련 산업 전문지식 및 연구개발과 실무지식을 갖춘 인재로 키움은 물론 이 중 우수 인재는 향후 산학장학생으로도 채용할 계획입니다. 



 


우상선 효성기술원장은 “앞으로도 기업의 기술 동향과 연구 내용을 국내 유수 대학에 소개하여 우수한 R&D 인재 양성에 보탬이 되고자 산학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담당교수인 연세대 화공생명공학부 장재형 교수도 “기업체 R&D 현장 담당자들의 최신 기술을 학생들이 접할 수 있어 학교에서부터 실무적 R&D를 준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강의를 수강하고 있는 화공생명공학부 장정석 학생은 “현재 수행하고 있는 연구가 향후 기업에서 어떻게 적용될 것인지 알 수 있고, 첨단 소재 기술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매우 유용한 강의가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효성은 지난 2010년부터 서울대, 한양대, KAIST, 성균관대 대학원생 등을 대상으로 산학협력 강의를 진행해 왔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