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사우디 전력시장 공략 강화한다

효성/나우


효성, 사우디 전력시장 공략 강화한다



효성이 중동지역 최대 전력시장인 사우디아라비아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효성은 사우디 전력청(National Grid, 내셔널 그리드)과 사우디 시장에서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기로 하고, 12일 더 플라자호텔에서 조현준 전략본부장(사장)과 사우디 전력청의 모하메드 알 라파(Mohammed Al Rafaa) 송전 엔지니어링 총괄부사장(Engineering Vice President)이 참석한 가운데 ‘전력분야 협력 관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전력분야 협력 관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조현준 전략본부장(사장)이 사우디 전력청의 모하메드 알 라파(Mohammed Al Rafaa) 송전 엔지니어링 총괄부사장(사진 왼쪽)과 '전력분야 협력 관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효성은 사우디 전력청에 공급하는 전력기자재에 대한 다양한 기술과 인력 교류를 확대함으로써 양사 간 지식과 경험, 기술을 공유할 계획입니다. 



사우디 전경


 

사우디는 급증하는 전력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오는 2021년까지 893억 달러(약 92조원)를 투자, 발전량을 105GW (※2012년 발전량 66GW)까지 확대하는 한편, 카타르, 바레인, 쿠웨이트 등 걸프 지역 내 HVDC(초고압 직류송전) 전력망 연계 프로젝트를 주도하는 등 중동 지역 최대의 전력시장입니다. 




 

효성은 지난 1997년 사우디 시장에 첫 진출한 이후 지속적으로 사업규모를 키워 왔습니다. 최근에는 마카 노스 (Makkah North) 380kV 변전소를 비롯 서부지역 고속철도 380kV 변전소, 꾸라야(Qurrayyah) IPP(Independent Power Producer) 380kV 발전소 등에 주요 전력 프로젝트에 전력기자재를 납품하면서 지난 해에만 약 2000억원 규모의 수주실적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조현준 사장은 “중동지역 최대 시장인 사우디 측과 오랜 사업관계를 기반으로 MOU를 체결하게 됐다는 것은 단순히 제품을 수출하는 공급업체를 넘어 함께 성장해가는 파트너로서 신뢰관계를 구축하게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사우디 시장에서의 수주전망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은 지난 8월 말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CIGRE(Conseil International des Grands Reseaux Elecrtiques, 국제 대전력망 학술회의)에서 전력사업과 사물인터넷 부문의 융합을 통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글로벌 송배전 분야의 토털 에너지 솔루션 공급업체로 세계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댓글
  1. RARA♥ 2014.09.16 18:29 프로필 이미지
    오 사우디 시장에 진출한지 벌써 20년이 다되어 가네요 ?! 앞으로도 쭉 현지 시장에서 발전하시길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