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크레오라 워크숍’으로 글로벌 고객 마케팅 강화

2014. 3. 18. 17:40


효성 조현준 사장. 크레오라 워크숍으로 글로벌 고객 마케팅 강화.



효성의 세계 1위 스판덱스 브랜드인 ‘크레오라(creora®)’가 글로벌 고객에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고객 로열티 확보 및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중국ㆍ홍콩ㆍ대만 등 글로벌 주요 고객 직접 방문, 맞춤 서비스 제공



효성은 지난 3월 10일부터 오는 21일까지 중국, 홍콩, 대만 등 아시아지역 주요 글로벌 고객들을 대상으로 최신 패션 트렌드 및 원단 개발을 제안하는 ‘크레오라 워크숍(creora® workshop)’을 진행합니다.


크레오라 워크숍은 효성이 글로벌 주요 고객사를 직접 방문하는 등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브랜드 로열티를 높이고, 신규 고객사를 확보하는 채널로서 지난 2010년부터 진행해 오고 있는 전략적 마케팅 활동입니다.


효성은 이번 크레오라 워크숍에서 빅토리아 시크릿(Victoria’s Secret) 등 글로벌 브랜드와 베스트 퍼시픽(Best Pacific) 등 주요 고객사를 포함, 중국ㆍ홍콩ㆍ대만의 총 20여개 업체를 직접 방문해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2016년 S/S시즌 트렌드 제안, 크레오라 활용한 개발 아이디어도 소개

 


<효성의 세계1위 스판덱스 브랜드인 크레오라가 지난 3월 14일 중국 광동성 동관시의 한 고객사를 방문해 크레오라 워크숍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세계적인 패션 트렌드 칼럼니스트인 루이자 스미스(왼쪽에 서 있는 사람)가 고객사를 대상으로 2016년 S/S 시즌의 섬유 트렌드 및 원단 개발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효성 크레오라는 이번 워크숍에서 세계적인 패션 잡지의 수석 에디터이면서 패션트렌드 칼럼니스트를 겸하고 있는 루이자 스미스(Louisa Smith)*를 초청, 2016년 S/S시즌의 란제리 및 수영복, 일반의류, 아웃도어에 활용 가능한 최신 텍스타일 트렌드를 소개하고, 크레오라를 활용한 신소재 개발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고객의 비즈니스를 지원하기 위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특히, 크레오라 워크샵은 패션 트랜드 전문가가 직접 회사를 방문해 각 고객사 특성에 적합한 맞춤 컨설팅을 해주기 때문에 효성의 고객사들은 전세계 패션 시장 동향 및 의류 업체가 원하는 원단에 대한 정보를 듣고 관련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제품 개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루이자 스미스(Louisa Smith)


루이자 스미스는 홍콩의 유명 패션 월간지인 ‘Inside Fashion’의 수석 에디터며 미국 섬유전문지인 ‘Textile Insight’의 칼럼니스트도 겸하고 있다. 패션 트렌드 소재 전문가로서 2006년부터 크레오라 트렌드 제안에 참여하고 있다.



‘크레오라 종속(sub) 브랜드’ 소개 등 신규 고객 확보 채널로 활용





효성은 크레오라 워크숍에서 지난 1월 런칭한 차별화된 고기능성 스판덱스인 크레오라 컬러플러스, 크레오라 블랙, 크레오라 파워핏 등 크레오라 서브(sub) 브랜드를 활용한 제품들도 소개해 신규 고객사를 확보하는 등 브랜드 파워를 높이는 계기로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효성의 조현준 사장은 "크레오라 워크숍은 효성이 고객에 원사 공급뿐 아니라 크레오라를 활용한 최종 의류에 이르기까지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효성의 고객 만족 철학이 반영된 것입니다. 고객사가 크레오라를 활용해 시장에서 성공하는 것이 곧 효성의 글로벌 판매 확대로 이어지는 만큼 고객이 원하는 맞춤 서비스 전략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윈윈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글로벌 No.1 브랜드의 위상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은 올해 아시아 및 유럽 시장의 주요 고객을 대상으로도 크레오라 워크숍을 실시하는 한편, 글로벌 신규 고객사를 위한 크레오라 세미나도 개최할 예정입니다. 




뉴스형 링크입니다.



☞ 효성의 섬유, 지구 반바퀴 떨어진 두 도시에서 빛나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