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신성남변전소에 100Mvar 스태콤 공급

2014.01.10 18:36


효성, 신성남변전소에 100Mvar 스태콤 공급



효성은 한국전력공사 신성남변전소에 스마트그리드 제품인 100Mvar 스태콤 (STATCOM, 정지형 무효전력 보상장치)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국내에선 효성만 생산 가능한 제품인 스태콤은 신재생 에너지 발전 증가로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중요해지면서 수요가 늘어나고 있으며, 기존에 무효전력 보상장치로 주로 사용돼 왔던 SVC(Static Var Compensator)에 비해 반응속도가 빠르고, 설치면적이 70% 내외 수준으로 작아 전력 시장의 기대가 큰 제품입니다. 



효성, 신성남변전소에 100Mvar 스태콤 공급


 

효성이 오는 9월까지 스태콤을 공급하면 서울 및 수도권 전력계통의 전압안정도가 향상되어 전력효율이 높아짐은 물론 갑작스런 전력수요의 변동에도 한층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이번 제품 공급으로 스태콤 운영 노하우가 축적돼 전압형 HVDC(High Voltage Direct Current, 초고압 직류 송전) 국산화 기술 개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정부가 지난 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및 장기송배전설비계획’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전국 송배전로에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돼 향후 효성의 수주 물량이 대폭 늘어날 전망입니다. 



효성, 국내 유일의 스태콤 상용화 제품 생산 업체




효성, 신성남변전소에 100Mvar 스태콤 공급


 

국내 업체 중에서는 효성만이 유일하게 스태콤 상용화 제품 생산이 가능합니다. 효성은 지난 1990년대 말부터 스태콤 관련 기초연구를 진행해 오면서, 지난 2006년 국책과제를 통해 한국전력과 공동으로 345kV 100Mvar 스태콤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여 미금변전소에 시제품을 납품한 바 있습니다. 


2010년에는 역시 국내 최초로 상용화 제품 개발에 성공, 2011년 5월 한국전력공사의 신제주변전소와 한라변전소에 50Mvar 스태콤 2기를 납품, 안정적으로 운영 중입니다. 



전압형 HVDC 국산화에 도움, 글로벌 경쟁력 갖추는데 총력 기울일 것




효성, 신성남변전소에 100Mvar 스태콤 공급


 

한편, 효성의 지속적인 수주는 전압형 HVDC 기술 개발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HVDC는 초고압 직류송전시스템으로 발전소에서 발전되는 고압의 ‘교류전력(AC)’을 전력변환기를 이용해 효율이 높은 ‘직류전력(DC)’으로 바꿔서 송전하는 차세대 전력망의 핵심기술입니다.


효성은 지난해 지식경제부의 ‘핵심풍력 연계용 20MW급 전압형 HVDC 연계 기술개발’ 국책과제 개발자로 선정돼 오는 2016년말까지 HVDC 기술의 국산화 개발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백흥건 전력PU장(부사장)은 “스태콤과 전압형 HVDC 간 기술연계가 가능해 스태콤 분야 노하우가 쌓일수록 HVDC 기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하루 빨리 미래 전력망 사업의 핵심인 HVDC 기술을 국산화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전력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효성이 개발에 성공하면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HVDC 기술 국산화가 가능해져 2020년까지 1조 원 이상의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됩니다.


※ 스태콤은 전기를 송ㆍ배전 할 때 손실되는 전압(무효전력)을 보충하여 전력 운송의 안정성을 높이는 설비로 풍력이나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시 기상 상황에 따라 발전량이 급변하더라도 출력 전압을 일정하게 유지해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할 수 있게 해주는 장치.



뉴스형 링크입니다.



☞ 효성, 해상풍력용 5.9MW급 고전압 영구자석형 발전기 국내최초 개발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