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인 창작 활동을 위해” 효성, 장애 예술가 창작지원

뉴스룸/효성 나눔 2018.04.12 11:20



효성은 장애예술가들의 미술작품 제작비와 전시비용을 후원합니다. 그 일환으로 지난 4월 11일 서울시 송파구 종합운동장 내에 위치한 잠실창작스튜디오에서 장애예술가들에게 창작지원비와 전시비용 등 5천만 원을 후원하는 전달식을 진행했어요. 


효성의 후원금은 잠실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한 장애예술가 12명을 지원하는데요. 안정적인 환경에서 창작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재료비를 지원하고, 입주작가의 작품발표 전시회를 여는데 쓰일 예정입니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왼쪽)와 효성 이정원 상무(오른쪽)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서울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장애 예술가들을 위한 창작 공간이에요. 매년 입주공모를 통해 시각예술분야 장애예술가 12명을 선발해, 스튜디오 내에 입주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지금껏 100여 명의 실력 있는 장애예술가를 배출하기도 했습니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이번 후원을 계기로 장애예술가들이 보다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통해 훌륭한 예술가로 성장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은 2014년부터 발달•지적 장애 아동 청소년 오케스트라 ‘온누리 사랑 챔버’를 후원하고, 2015년부터 장애아동 청소년과 가족을 초청하는 ‘푸르메 작은 음악회’를 개최하는 등 취약계층의 문화 향유를 위한 지속적인 메세나 활동을 펄치고 있습니다.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