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이 캠퍼스에 뜬 사연?" 8년 연속 산학협력강좌 개설

뉴스룸/효성 소식 2018.03.09 11:30


 

효성이 2018년 1학기에 서울대 재료공학부의 석∙박사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산학협력강좌 ‘재료산업과 기술혁신’을 개설하고 강의를 시작했습니다.


효성은 2011년 한양대를 시작으로 8년째 서울대∙KAIST∙고려대∙성균관대 등에서 산학협력강좌를 실시하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약 500여 명의 학생들이 수강하는 등 매년 정원을 꽉 채우는 인기 강좌랍니다.


효성은 산학협력 강좌를 통해 학생들이 차세대 유망 소재 기술 및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최신 기술 및 트렌드에 대한 기업의 시각을 접할 수 있도록 돕고 있어요. 또한 학생들을 전문지식, 연구개발 및 실무 지식을 갖춘 인재로 육성은 물론, 이중 우수 학생을 산학장학생으로 선발한다고 합니다. 산학장학생으로 선정되는 학생에게는 장학금을 수여하고, 채용을 확정함으로써 안정적인 학업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죠.  


이번 학기에는 효성기술원의 임원 및 연구팀장들이 직접 나서 고분자화학 산업의 현황과 전망에 대한 강의도 실시하는데요. 특히, 효성의 글로벌 1위 제품인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를 비롯해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첨단 소재인 TAC 필름, 수처리막(멤브레인), 탄소섬유에 대한 최신 기술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장두원 효성기술원장이 효성그룹의 차세대 경쟁력인 경량화 소재(효성 탄소섬유 Tansome)와 

신재생에너지, 물산업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장두원 효성기술원장은 “기업의 최신 기술 동향 및 연구 사례를 우수 대학과 공유함으로써 첨단소재 산업에 필요한 R&D 특화 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쓸 것”이라며 “향후 주요 대학들과 산학협력강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감으로써 더 많은 학생들이 수강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효성의 기술 경쟁력에 대해 학생들이 직접 학습함으로써 책 속에만 갇힌 인재가 아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R&D 인재로 성장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합니다.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