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캐피탈 창립 20주년 기념, 난지도 하늘공원 푸른 숲 조성

뉴스룸/효성 나눔 2017.05.26 09:44



날이 좋아서 그럴까요? 봉사활동에 나선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효성인들도 예외는 아닌데요. 금융 전문 계열사 효성캐피탈이 지난 25일 창립 20주년을 맞아 환경 개선을 위한 봉사활동에 나섰습니다.


효성캐피탈 임직원 40여 명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난지도 하늘공원을 찾아 2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습니다. 나무 심기 봉사활동은 ‘100개의 숲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인데요. 이는 과거 쓰레기 매립지였던 노을공원을 환경생태공원으로 바꾸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습니다.


이번 나무 심기 행사로 인해 얻은 봉사활동기금은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일부를 기부하는 ‘행복Dream’ 기금과 회사의 매칭 그랜트 기금으로 마련되었는데요. 이날 함께 참여한 김용덕 대표이사님은 창립기념일을 맞아 임직원 모두가 사회적 책임의 중요성을 함께 공감하고 나누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행사 취지를 설명하였습니다. 또한, 앞으로도 효성캐피탈은 기업의 성장뿐만 아니라 고객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최고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사회적 책임도 다 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씀도 덧붙였습니다.





효성캐피탈은 1997년 5월 설립돼 상거래 채권을 주로 취급하는 팩터링 금융으로 사업을 출발하였는데요. 2004년에는 여신전문금융회사로 금융감독원에 등록하며 기업금융, 할부금융, 프로젝트 파이낸싱 등 영역을 꾸준히 확대해 왔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스타리스㈜와 합병하였는데요. 이를 통해 공작기계, 의료기기, 오토리스 등 다각화된 포트폴리오 구축은 물론 기존 사업역량 강화 역시 이룰 수 있었습니다. 2017년에는 고수익 상품으로의 포트폴리오 개선, 다양한 상품 개발을 통해 고객 만족을 높여나갈 계획입니다. 





관련 콘텐츠 더 보기


효성, 사회공헌의 영역을 넓히다

효성, 설 맞아 임직원 봉사활동으로 이웃 사랑 실천

효성캐피탈, 소설(小雪) 맞아 ‘사랑의 연탄 나눔’ 실시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